All Venture Capital

인포뱅크, 100팀에 누적 158억원 투자.. AI 분야 투자 가장 많아

2020-06-08 1 min read

인포뱅크, 100팀에 누적 158억원 투자.. AI 분야 투자 가장 많아

Reading Time: 1 minute

TIPS 프로그램 운영사이자 기업형 엑셀러레이터 인포뱅크가 2019년 한 해 투자 성과를 8일 발표했다. 

인포뱅크는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기업형 엑셀러레이터로서 활동을 시작해 2019년까지  포트폴리오사는 총 100여개, 누적 투자금액은 158억원이다.

투자 대상 기업으로는 3년 이내 초기기업에 주로 투자하고 있으며, AI·빅데이터, 하드웨어, 헬스케어, 스마트카·모빌리티 분야 기업이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광고, 마케팅,  게임, 엔터테인먼트, 패션/뷰티, 로보틱스, 키즈, 펫테크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에 투자를 진행했다.

인포뱅크는 2015년말 TIPS 운영사로 선정된 이후 현재 파트너 100여개사 중 36개사가 TIPS 프로그램에 선정되는 성과를 이뤘다. 2019년에는 빈센, 에프앤에스홀딩스, 맘모식스, 파파야, 파이프랩스, 버즈앤비, 큐에스택, 헬로팩토리, 에이아이네이션, 탱커펀드 등 총 10개사가 TIPS에 선정됐으며 크라우드웍스와 에프앤에스홀딩스 등이 후속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인포뱅크는 단순 액셀러레이터 역할에만 머무르지 않고, 스타트업의 사업을 특허로 보호하도록 지원하는 IP기반의 액셀러레이터로서 투자 기업들의 지식재산 역량 강화 및 특허출원을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2016년 투자 기업 대상 13건의 특허 출원을 지원한 이래로 매년 성과를 보이고 있으며, 2019년 38개사를 대상으로 610개의 특허출원을 지원하는 등, 4년동안 투자기업들에게 총 1238개의 특허포트폴리오 구축을 지원했다.

홍종철 아이액셀(iAccel) 대표는 “올해 개인투자조합 2호까지 더해진 풍부한 재원으로 더욱 과감한 투자와 함께 강력해진 다양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운영으로 패밀리사의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인포뱅크는 최대 강점인 IP서비스를 더욱 특화시켜, 투자기업들의 지식재산권 보호 및 사업보호에 힘쓰는 IP 엑셀러레이터로서의 진가를 보여줄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관련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