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그린랩스-삼동산업, 스마트팜 표준모델 구축 협약 체결

2020-06-24 1 min read

그린랩스-삼동산업, 스마트팜 표준모델 구축 협약 체결

Reading Time: 1 minute

스마트팜 서비스 ‘팜모닝’을 제공하는 첨단농업(AgriTech) 스타트업 그린랩스가 국내 대표 필름 생산기업인 삼동산업과 ‘스마트팜 표준모델의 구축 및 보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그린랩스와 삼동산업은 양사가 가진 핵심역량과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농가에 적합한 스마트팜 표준모델을 구축하고 보급 확대를 위한 사업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필름’을 중심으로 하우스, 관수자재, 냉난방기, 양액기 등 스마트팜 표준모델의 구축 및 보급을 위한 협업, ▲스마트팜 구축으로 인한 농가의 장기적 성장 및 도약을 위한 협업, ▲농가 품질관리 및 소득증진 기여 등 협력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특히 스마트팜의 필름 규격화를 추진,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농가에 고품질의 필름을 공급하여 시설농가의 수익증대를 도모할 예정이다. 또 파트너사 및 대리점의 스마트팜 사업교육을 진행하고 고객 대상의 지역 세미나를 개최하여 스마트팜 보급에 앞장 설 계획이다.

그린랩스는 클라우드 기반의 2세대 스마트팜 서비스인 ‘팜모닝’을 농가에 제공하는 스마트팜 선도기업이다. 최적화된 생육정보를 바탕으로 농장환경을 원격제어하는 복합환경 제어기술과 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 농법을 통해 농작물의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균일한 고품질의 농작물 재배를 돕고 있다. 

그린랩스는 지난 5월에 65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또한 삼동산업은 50년 전통의 필름 압출 선도기업으로 각종 농업용 필름에서부터 산업용, 광학용 분야에 이르기까지 각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이다. 특히 90%이상 일본 대기업들이 장악하고 있던 국내 하우스용 장기성 PO 코팅필름 시장에 ‘카메코팅필름’ 이란 브랜드로 국산화에 성공했고 작년부터 일본 수출도 진행하고 있다.

그린랩스 안동현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농가에 적합한 스마트팜 표준모델을 구축하고 시설농가에 고품질의 제품을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삼동산업 정현우 전무는 “농업용 시장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에 온라인의 강자와 오프라인의 강자가 손잡았다고 생각되어 앞으로의 일들이 무척 기대된다. 이제껏 그래왔듯이, 대한민국 농업 시장발전을 위해 제조기업으로써 엄격한 품질관리, 새로운 제품개발에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애그리테크(AgriTech) 관련 뉴스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