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nterprise

5개 스타트업 뭉쳐 ‘B2B SaaS’ 시장 키운다

2020-08-19 2 min read

5개 스타트업 뭉쳐 ‘B2B SaaS’ 시장 키운다

Reading Time: 2 minutes

국내 대표 B2B SaaS 5개 기업은 업계 최초의 ‘기업용 서비스형 소프트웨어(B2B SaaS) 얼라이언스’를 공식 출범했다고 19일 밝혔다. 중소사업자 및 소상공인을 위한 구독형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들로 이루어진 이 협의체는 앞으로 B2B SaaS 산업 생태계 활성화와 성장을 위한 협력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얼라이언스 참여사는 임직원 출퇴근 관리 및 급여 계산 자동화 서비스 ‘알밤’ 운영사 뉴플로이, 비대면 간편 전자계약 전문 서비스 ‘모두싸인’ 운영사 모두싸인, 포인트 적립 및 맞춤형 마케팅 솔루션 ‘도도포인트’ 운영사 스포카, 빠르고 간편한 종합소득세 신고서비스 ‘삼쩜삼’과 AI기술로 기업의 회계/세무 업무를 도와주는 ‘자비스’ 운영사 자비스앤빌런즈, 온라인 고객 상담부터 관리까지 지원하는 올인원 비즈 메신저 ‘채널톡’ 운영사 채널코퍼레이션 등으로 각 분야별 리딩 기업들이 함께했다.

B2B SaaS는 해외에서 먼저 주목받기 시작했다. 실제, 글로벌 시장의 경우 전 세계 B2B SaaS 산업이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며 관련 기업의 성장 속도도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특히, 북미 시장에서는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유니콘 기업 중 68%가 B2B 기업이며, 그 중 80%가 B2B SaaS 기업일 정도로 핵심 산업 중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이처럼 해외 시장에서 B2B 기업들의 성장 무대가 마련된 것과 달리, 한국은 인식이나 주목도 측면에서 아직 걸음마 단계에 불과하다는 것이 업계 평가다. 국내에서는 유니콘 기업으로 선정된 11개사 모두 B2C 기업이 차지하고 있을 만큼, 한국의 B2B 시장은 성장 가능성에 비해 대중의 인지도 등이 이제 막 기지개를 펴고 있다.

이번 얼라이언스 참여사들은 이런 문제점에 착안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미 고속 성장기에 들어선 국내 B2B 시장의 무궁무진한 가능성과 확장성을 토대로 SaaS 생태계의 성장 기반을 견고히 다지고, 국내 기업들의 독자적인 기술 경쟁력과 자생력을 강화해 한국의 B2B SaaS 시장 경쟁력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포부다.

또한 얼라이언스 협의체를 통해 관련 산업 발전을 위한 심도 있는 사업적 논의는 물론, 정책 동향, 국내외 업계 트렌드, 사업 및 마케팅 제휴, 인사이트 공유 등 다각도의 정보 교류와 협력을 적극적으로 이어 나갈 예정이다.

스포카 최재승 대표와 자비스앤빌런즈 김범섭 대표는 “얼라이언스 활동을 통해 SaaS 기업들의 가치 증진과 함께 인재채용에 대한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으며, 채널코퍼레이션 최시원 대표는 “중소사업자들이 SaaS를 활용함으로써 본연의 핵심 비즈니스 역량에 집중할 수 있는 시대가 머지않아 도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뉴플로이 김진용 대표는 “얼라이언스를 통해 국내 B2B SaaS 생태계가 넓어지길 기대하며, 여러 스타트업들이 협력해 시장을 넓혀나가다 보면 기존에 없던 혁신적인 서비스를 다양하게 창출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으며, 모두싸인 이영준 대표는 B2B SaaS가 활성화 되어 많은 기업들의 성공을 도울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B2B SaaS 얼라이언스는 초기 5개 참여사로 시작해, 앞으로 뜻을 함께하는 다양한 기업들로 얼라이언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서비스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