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roptech

분산 오피스 ‘집무실’, 오픈 1주일 만에 전석 매진

2020-08-24 2 min read

분산 오피스 ‘집무실’, 오픈 1주일 만에 전석 매진

Reading Time: 2 minutes

지난 18일에 서울 시청 인근에 오픈한 분산 오피스 ‘집무실(執務室)’이 체험을 위한 일부 좌석을 제외하고 모든 좌석이 매진되었다고 밝혔다.

집무실은 집 근처 사무실을 표방하는 새로운 형태의 공유 오피스로 ‘로켓펀치’와 ‘엔스파이어’가 합병해서 만든 ‘알리콘’이 출퇴근 시간 낭비 문제를 해결할 대안으로 만들었다.

한국 수도권 평균 출퇴근 시간은 하루 2시간으로, OECD 국가 평균 출퇴근 시간인 약 30분에 비해 약 4배 많다. 이는 삶의 질 뿐만 아니라 탄소배출 증가 등 여러 사회 문제를 야기한다. 때문에 이들은 걸어서 15분 안으로 출퇴근 가능한 ‘집 근처 사무실’을 통해 이러한 문제를 해결 하겠다고 나섰다. 집무실은 최근 이런 사회적 가치를 인정받아 임팩트 유니콘으로 선정되었다.

집무실은 자체 개발한 ‘워크모듈’로도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개인의 업무 스타일에 맞춰 제작한 3가지 유형의 워크모듈은 1인을 위한 최적의 업무 환경을 제공한다. 평소 다른 공유 오피스를 이용했거나, 카페에서 업무를 하며 불편을 겪었던 다수의 고객이 이 부분에서 가장 큰 호응을 보였다는 한다.

집무실의 또 다른 장점으로 공간 구성에 들어가는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점도 주목받고 있다. 집무실 관계자는 “기존 공유 오피스와 비교했을 때, 워크모듈을 통해 1인 업무 면적은 더 넓게 확보하면서 공간 구성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절반 이상 줄였다”라고 말했다.

실제 지난 18일에 오픈한 정동 본점 또한 기본 구성까지 2주의 시간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런 장점들을 바탕으로 집무실은 ‘향후 1년간 100호점 추가 출점’이라는 목표를 세웠다고 한다.

집무실의 김성민 대표는 “6년 간 원격 근무를 해온 로켓펀치와 공간 및 브랜드 디자인 역량을 축적한 엔스파이어가 합병하여, 함께 만든 업무 환경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감사하다. 향후 데이터 기반으로 수요와 공급 균형을 맞추며 빠르게 서비스 지역을 늘려 나갈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프롭테크(Prop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