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쏘카, 가맹택시-대리운전 이어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 출시

2020-10-19 2 min read

쏘카, 가맹택시-대리운전 이어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 출시

Reading Time: 2 minutes

쏘카가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을 선보이며 중고차 판매 사업을 시작한다. 쏘카는 올해 6월에 타다 베이직 서비스에 투입했던 카니발 100대를 시범적으로 중고판매한 적이 있는데, 이번에 정식 서비스를 출시한 것이다.

‘캐스팅’은 마음에 드는 차를 미리 타보고 직접 검증한 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이다. 쏘카 애플리케이션에 ‘캐스팅’ 메뉴가 새롭게 추가되는 형태로 19일 오후 2시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쏘카는 우선 ▲투싼(2017년식, 1,100만원대부터) ▲스포티지(2017년식, 1,100만원대부터) ▲아반떼 (2016년식, 590만원대부터) 등 준중형 SUV, 세단 3종을 판매한다. 쏘카는 차량운영 데이터로 품질을 평가, 분석해 판매제품을 엄격하게 선별했으며, 전문 차량공업사의 품질 검사와 개선 작업을 모두 마쳤다. 유통과정을 최소화한만큼 차량 가격은 시장가 대비 평균 10% 이상 저렴하다. 쏘카는 지속해서 판매 차종과 차량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차량 조회부터 구매까지의 모든 과정은 비대면으로 이뤄진다. 쏘카 애플리케이션에서 차량별 가격, 주행거리, 연식, 사고 여부 등 다양한 조건에 맞춰 검색이 가능하다. 또한 차량별 잔여 보증 기간, 편의 사항, 보험 이력 등의 세부 정보를 한눈에 비교할 수 있다.

차량을 24시간 또는 48시간 동안 미리 타볼 수 있는 ‘타보기’ 서비스도 제공된다. 카셰어링 이용료 수준의 비용만 내면 차량을 원하는 시간, 원하는 장소에서 전달받아 24시간 또는 48시간 동안 미리 경험해보고 점검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용료는 아반떼 기준 24시간 13만원, 48시간 18만원으로 보험, 주행 요금 등이 포함된 금액이다. 결제한 타보기 이용료는 구매 시 최종 가격에서 할인된다.

캐스팅 전 차량에는 A/S 기간을 무상으로 연장해주는 ‘캐스팅 보증 프로그램’이 포함된다. 중고차는 제조사 보증 기간이 종료된 경우 보증 수리가 어렵거나 보증 연장 상품을 별도로 구매한다. 하지만 캐스팅에서 판매되는 모든 차량은 업계 최고 수준인 최대 500만원 한도 내 1년 2만km까지 무상으로 보증한다.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캐스팅 차량 구매 고객 대상 이벤트도 진행한다. 차량 구매 고객에게는 쏘카를 무제한으로 반값에 이용할 수 있는 구독 상품 ‘반값패스’ 1년 구독권과 차량용 무선 핸디 청소기를 증정한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쏘카의 비대면 서비스 노하우, 차량 관리 기술, 데이터 사이언스 역량을 결합해 소비자 위주의 새로운 중고차 구매 방식을 제안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기술과 플랫폼을 통한 이동 선택권을 확대하고 유연하고 합리적으로 이동할 수 있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쏘카는 최근에 600억원을 투자받으며 국내 모빌리티 업체 최초이자 12번째 유니콘에 등극한 바 있다. 자회사인 VCNC를 통해 ‘타다 라이트’를 출시하며 가맹택시 시장에 진출했고, ‘타다 대리’를 출시하며 대리운전 시장에서 진출했다. 이번에 중고차 서비스까지 제공하며 모빌리티 관련 모든 서비스를 제공할 태세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