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Venture Capital

소프트뱅크벤처스, 올해 23개사에 2,030억원 투자

2020-12-23 1 min read

소프트뱅크벤처스, 올해 23개사에 2,030억원 투자

Reading Time: 1 minute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올 해 총 23개사에 약 2,030억원을 투자했으며, 11개 기업을 통해 약 1,280억원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코로나 위기에도 투자와 회수 두 분야 모두 균형 있는 성과를 만들어 냈다.

올 해 신규 투자가 이루어진 곳은 명품 커머스 플랫폼 ‘머스트잇’, 핀테크 기업 ‘차이’, 비즈메시지 및 챗봇 전문기업 ‘루나소프트’ 등이다. 

업무협업툴 잔디를 서비스하는 ‘토스랩’,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미디어’, 축구 영상 데이터 분석 플랫폼 ‘비프로일레븐’ 등에 후속 투자가 이루어졌다. 

소프트뱅크벤처스의 포트폴리오 중 올해 주목할 만한 곳은 쿠팡에 이은 국내 2위 쇼핑 앱 ‘당근마켓’과 밀키트 시장 1위 ‘프레시지’, 국내 첫 모빌리티 유니콘 ‘쏘카’ 등이다. 

액셀러레이터 중에 최초 상장을 노리고 있는 블루포인트파트너스에도 투자한 바 있다.

현재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약 1조 3천억원 규모의 펀드를 운용 중에 있다. 내년 초에는 국내 초기기업을 주요 투자 대상으로 하는 ‘에스브이에이스마트대한민국펀드’ 등 2개의 신규 펀드 결성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는 “코로나의 영향으로 올해 초에는 신규 투자보다는 기존 포트폴리오들이 위기를 잘 넘길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집중했지만, 점차 위기 안에서도 사업적 기회를 찾아내고 성장을 이어가는 스타트업들이 늘어나면서 투자 심리가 위축되거나 하지 않았다”며 “내년에도 새롭게 결성될 2개의 펀드를 통해 AI, 이커머스, 미디어 컨텐츠 등의 분야에 적극적인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프트뱅크벤처스 투자 소식은 아래를 참고하기 바란다.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관련 소식 전체보기]

[2020년 돌아보기(lookback)]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스타트업뉴스를 들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