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roptech

작년 토지거래 평당 24.6만원으로 최고가.. 재작년 보다 16% 올라

2021-01-12 1 min read

작년 토지거래 평당 24.6만원으로 최고가.. 재작년 보다 16% 올라

Reading Time: 1 minute

작년 한 해동안 토지 1m² 당 가격이 1만원 이상 상승한 것으로 드러났다. 100평(약 330m²)의 토지를 사기 위해서 재작년보다 약 330만원이 더 든 셈이다. 이는 부동산 시장이 과열된 가운데 아파트로 대표되는 주거용 매물 뿐만아니라 토지가격 또한 상승한 것으로 평가된다.

부동산 투자 전문앱 ‘디스코’국토교통부가 공개한 토지 실거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작년 토지 1m² 당 가격이 7.47만원으로 재작년 6.41만원보다 무려 16.53%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3~2014년 새 3.63만원에서 4.53만원으로 25.6% 오른 이후 최고치 기록이다.

작년 토지 실거래 총액은 약 47조 3120억원에 이르며 재작년 실거래 총액 약 45조 4173억원보다 2조원 가량 상승한 것으로 드러났다. 작년 토지거래량은 6억 3332만m²을 기록 해, 재작년 거래량인 7억 845만m²보다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된 토지 면적은 줄어든 데 반해 가격을 더 올라 1m² 당 가격이 더욱 오르게 되었다.

과거 토지 1m² 당 평균 가격은 △2012년 3.22만원, △2013년 3.63만원, △2014년 4.53만원, △2015년 5.22만원, △2016년 5.91만원, △2017년 5.64만원, △2018년 5.94만원 △2019년 6.41만원이었다. 

현 정부가 출범한 연도인 2017년을 제외하곤, 토지 가격 변동률이 꾸준하게 상승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임 첫해인 2017년은 -4.45%로 2016년에 비해 순수 토지 매매 가격이 하락 하였지만, 이후 18년도부터 5.26%, 19년 7.91%, 그리고 20년 16.53%로 꾸준히 토지 매매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디스코는 부동산 투자앱으로 작년 11월에 시리즈B 펀딩으로 세미트랜스링크인베스트먼트, 주식회사 한라, 동훈인베스트먼트로부터 50억원을 투자받는 등 누적 투자유치액이 73억원에 이른다.

디스코는 부동산 통합정보 서비스로 주소만 입력하면 실거래가, 공시지가, 건물 및 토지정보, 매물, 경매정보 등 광범위한 부동산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게 제공하고 있다. 아파트, 원룸, 오피스텔 뿐만 아니라 일반인이 접근하기 어려웠던 빌딩, 상가, 토지 등까지 국내 모든 부동산 유형을 다루고 있는 점이 타 서비스와의 차별점이다.

[프롭테크(Prop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배달되는 스타트업 뉴스 와우데일리를 구독하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