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nterprise

뉴플로이, 급여업무 플랫폼에 로봇자동화 적용

2021-01-12 2 min read

뉴플로이, 급여업무 플랫폼에 로봇자동화 적용

Reading Time: 2 minutes

근로데이터 기반의 솔루션 제공 기업 뉴플로이가 급여업무 자동화 플랫폼 ‘뉴플로이’의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뉴플로이는 이번 개편을 통해 임직원 급여지급에 필요한 전 과정을 자동화함으로써 로봇이 월급 주는 미래 비전을 본격화 한다는 방침이다.

뉴플로이는 작년 9월에 급여를 계산하고 이체하는 일부터 세금 신고와 납부, 급여명세서 발급까지 일련의 업무를 한곳에서 처리할 수 있는 급여업무 자동화 플랫폼을 선보인 바 있다.

뉴플로이는 서비스 출시 4개월여 만에 고객편의 강화를 위해 대대적인 개편을 단행했다. 가장 주목할 부분은 고객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커스터마이징’과 급여업무 각 단계를 ‘모듈화’한 점이다. 해당 기능들을 통해 기업은 사내에 숙련된 급여 담당자가 없어도 또는 담당자가 자주 바뀌어도 임직원 급여계산과 지급 등의 업무를 완벽하게 처리할 수 있다.

먼저, 뉴플로이는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추가해 기업마다 다른 급여 정산 방식과 각종 수당 및 공제 조건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제 기업 내 급여담당자는 뉴플로이 플랫폼에서 직책과 직급에 따른 수당, 차량보조금, 식대, 연장근로 수당 등 회사 내규에 따른 다양한 급여정책을 보다 쉽게 설정할 수 있다.

한편, 뉴플로이 플랫폼에 입력한 급여정책은 비대면 출퇴근관리 앱 ‘알밤’과 자동으로 연동된다. 임직원들이 알밤 앱으로 출근과 퇴근만 성실히 체크하면 알밤에 기록된 근무정보를 토대로 연장근로와 연차 수당 등 근무기록과 관련된 수당도 급여계산에 자동 반영된다.

뉴플로이 측은 “급여업무 자동화 플랫폼 이용 고객은 알밤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 별도의 근태관리 시스템을 도입할 필요가 없다”면서 “특히 뉴플로이와 알밤의 연동을 통해 급여담당자가 처리해야 할 업무량은 확연히 줄고 업무 정확도는 더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뉴플로이는 이번 개편에서 급여업무에 필요한 각 단계를 세분화해 모듈화 시켰다. 앞으로 기업들은 급여계산, 급여이체, 세금신고 및 납부, 급여명세서 발송 등 급여업무에 필요한 작업들 중 사내에서 처리할 수 있는 부분과 외부 전문가에게 맡겨야 할 내용을 구분해 원하는 기능만 선택함으로써 합리적인 비용으로 자사에 가장 최적화된 급여업무 자동화를 구현할 수 있다.

김진용 뉴플로이 대표는 “기업 규모와 CEO의 인사철학 등에 따라 급여정책은 각양각색이며 이를 정확히 반영해 임직원의 급여를 처리할 수 있으려면 기업 내 숙련된 급여 담당자가 필요하다”며 “이제 막 사업을 시작한 스타트업이나 인건비 부담으로 경력자를 채용할 수 없는 기업들도 뉴플로이 플랫폼과 고객사 전담 매니저의 도움을 받아 오차 없이 임직원의 급여를 지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대표는 “앞으로 지속적인 기능 개선과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기술을 고도화 해 각 기업에 최적화된 급여업무 자동화 환경을 구축함으로써 로봇이 월급 주는 미래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뉴플로이는 급여 아웃소싱 서비스 외에도 기업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였는데, 아래를 참고하기 바란다.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서비스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배달되는 스타트업 뉴스 와우데일리를 구독하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