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일레클, 쿠팡이츠 제휴 배달전용상품 ‘딜리버리 패스’ 출시

2021-01-15 1 min read

일레클, 쿠팡이츠 제휴 배달전용상품 ‘딜리버리 패스’ 출시

Reading Time: 1 minute

마이크로모빌리티 플랫폼 ‘일레클‘이 배달전용 공유전기자전거 이용상품 ‘일레클 딜리버리 패스’를 출시하고, 대표적인 배달서비스 ‘쿠팡이츠’의 배달파트너들을 위한 특별 할인 프로모션을 15일 개시한다.

일레클 딜리버리 패스는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도보로 배달업무를 수행하는 일반인 배달기사들을 위해 기획된 상품이다. 이용자들은 배달 수행을 위해 필요한 이동수단을 소유하거나 새로 구매하지 않고도 필요할 때만 저렴하고 간편하게 전기자전거를 빌려 쓸 수 있다. 전기자전거의 경우 오토바이와는 달리 운전면허 없이 친숙하게 이용할 수 있어 일반인 배달기사에게 적합하다.

본 상품은 정해진 시간동안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한 시간제 이용권 형태로 출시되었으며, 이용자들은 3시간, 10시간, 20시간 등 본인에 맞는 상품을 선택하여 구매할 수 있다. 처음 배달을 시작하는 입문자들은 구매 다음날까지 180분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3시간권을, 보다 긴 시간을 투자하려는 배달기사들은 1주일 간 이용 가능한 10시간권 또는 20시간권을 구매하면 된다. 장시간 이용에 따른 요금부담을 낮추기 위해 기존 일레클 이용요금 정가 대비 40%~7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된다.

이용자들은 일레클 앱 내에서 ‘딜리버리 패스’를 구매할 수 있으며, ‘쿠팡이츠’에 등록되어 있거나 새롭게 배달파트너로 등록한 이용자들의 경우 특별 할인이 적용된 가격으로 ‘쿠팡이츠 배달파트너 전용 일레클 딜리버리 패스’를 구매할 수 있다. 각 상품은 500장 한정수량으로 판매된다.

서다영 나인투원 프로덕트팀장은 “최근 늘어난 배달수요와 함께 쿠팡이츠 등을 통해 부업으로 배달을 수행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일레클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초기비용 투자나 운전면허 없이도 배달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일레클은 최근 자체 개발한 신규 모델 ‘일레클 플러스’를 출시하여 서비스에 도입한 바 있다.

[마이크로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음식배달(Food Delivery)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