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io-HealthCare

뉴아인, 미세전류 활용 눈 마사지 기기 ‘셀리나’ 출시

2021-02-19 2 min read

뉴아인, 미세전류 활용 눈 마사지 기기 ‘셀리나’ 출시

Reading Time: 2 minutes

전자약 R&D 전문 기업 뉴아인이 미세전류를 활용해 눈을 마사지 할 수 있는 웨어러블 웰니스 기기 ‘셀리나(Cellena)’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셀리나’는 ‘Cell(세포)’와 ‘Allena(균형적이다)’, ‘Retina(망막 신경)’의 합성어로 눈에 존재하는 망막 신경세포의 균형 잡아 눈 건강으로 이끌겠다는 뉴아인의 포부가 담긴 신제품이다. 사용 방법은 간단히 VR기기처럼 생긴 셀리나를 안경처럼 착용하면 사용자의 신경으로 약한 전류가 전달되며 눈을 마사지 한다. 

시중에 출시된 대다수의 눈 마사지기는 눈에 따뜻한 열을 전달해 일시적인 증상 완화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 반면 셀리나는 손상된 각막 조직에 미세한 전류를 전달함으로써, 조직을 구성하고 있는 신경과 상피세포의 원활한 재생을 유도한다. 이를 통해 비정상적으로 활동하는 신경을 정상화시켜 근본적인 눈 건강 관리를 돕는다.

특히 셀리나는 뉴아인이 지난 3년 간 세포 및 동물 실험 등을 통해 연구 개발한 신기술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안구건조증 개선, 라식·라섹 수술에 의한 각막 표면 손상의 완화와 안구 통증 저하 등에 관한 전임상 수행 후 삼성서울병원에서 탐색 임상 또한 마쳐 ‘셀리나’의 긍정적인 효과 또한 기대해 볼 수 있다. 

뉴아인 김도형 대표는 “코로나19로 집콕 생활이 늘면서 스마트폰, TV 등 전자기기의 사용이 증가하며 눈의 혹사가 심해지고 있다”며, “눈의 피로도를 개선시켜 눈 건강 향상에 도움을 주는 셀리나로 소비자들이 눈 건강 관리에 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뉴아인은 서울시와 글로벌 기업 존슨앤드존슨이 함께 혁신 기업을 발굴하는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에 선정되며 기술을 인정 받은 바 있다. 또한 GMP, ISO13485, MDSAP과 같은 의료기기 분야의 엄격한 인증을 획득을 통해 품질을 인증 받으며 공신력을 입증해 왔다. 서울시의 지원을 받아 CES 2021에도 참여했다.

뉴아인은 2017년에 설립되었고 퓨처플레이에서 시드투자하고 팁스(TIPS)에 선정되었다. 더브이씨에 따르면 지난 2018년에 시리즈A 펀딩으로 대교인베스트먼트, 한국투자증권, 헤이스팅스자산운용에서 35억원을 투자받았고, 2020년에 헤이스팅스자산운용, 한국투자증권,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메디치인베스트먼트 등에서 시리즈B 펀딩으로 45억원을 투자받는 등 누적 85억원을 투자받았다.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