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dutech Funding

유아동 교육∙돌봄 매칭 ‘자란다’, 한투파 등에서 70억원 투자유치

2021-02-23 2 min read

유아동 교육∙돌봄 매칭 ‘자란다’, 한투파 등에서 70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유아동 교육∙돌봄 매칭 플랫폼 ‘자란다’’한국투자파트너스, KDB산업은행, 대교, 대교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70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브릿지 투자를 유치했다. 자란다의 누적 투자액은 111억 원으로, 업계 최초로 100억 원을 돌파했다.

교육업계 1위 기업 대교의 투자는 유아동 교육 시장을 혁신할 에듀테크 플랫폼으로서의 자란다의 가치와 사업모델을 인정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자란다는 2017년에 벤처스퀘어더인벤션랩에서 시드 투자를 받은 이후, 2018년 8월에 카카오벤처스500 스타트업에서 프리시리즈A로 8억원 투자유치, 지난 2019년에는 시리즈A 펀딩으로 우리은행, 대교인베스트먼트, 하나은행, 디캠프, 카카오벤처스, 500스타트업 등에서 31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2017년 교사 매칭 서비스를 시작한 자란다는 누적 25만 건의 교육, 돌봄 관련 자연어 데이터를 텍스트 마이닝(Text Mining)해, 조건에 맞는 교사, 교육 프로그램을 자동 추천한다. 자란다 고객 중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이용하는 ‘정기방문’ 고객 비율이 80%에 달할 정도로 완성도 높은 추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단순 돌봄 외에 영어, 수학, 미술, 과학 등 체험 및 학습을 함께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추천 받는 고객 비율(63%)이 높은 것이 자란다의 특징이다. 코로나19 등으로 급변하는 교육 환경의 새로운 솔루션으로 떠오른 자란다는 1월 매출 기준 전년 대비 약 3.5배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자란다는 유아동의 학습성, 관심사 등이 분석 가능한 업계 유일의 머신러닝 기반 알고리즘을 고도화 하면서, 교육 프로그램, 교재, 완구 등 양질의 키즈 콘텐츠를 한 데 모아 큐레이션 하는 서비스로 비즈니스 모델을 확장 중이다.

투자를 리드한 한국투자파트너스 정화목 이사는 “자란다는 보육의 공백을 채우는 서비스에서 나아가, 유아동의 성장 및 학습 데이터를 기반으로 교육프로그램, 교사 등의 추천 정확도를 향상시켜 왔다”며, “플랫폼의 높은 이용자 충성도와 데이터에 기반한 에듀테크 시너지를 통해, 가파른 성장 구간에 진입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자란다 장서정 대표는 “유아동 교육 및 육아 시장은 출산율 감소에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입소문, 커뮤니티 등에 의지하던 교육, 육아 관련 다양한 솔루션과 정보를 자란다에서 가장 먼저, 맞춤형으로 찾을 수 있는 국민 키즈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에듀테크(Edu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스타트업뉴스를 들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