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dutech Funding

유아동 교육∙돌봄 ‘자란다’, 27억원 추가 투자유치.. 누적 138억원 달해

2021-06-03 1 min read

유아동 교육∙돌봄 ‘자란다’, 27억원 추가 투자유치.. 누적 138억원 달해

Reading Time: 1 minute

유아동 교육∙돌봄 매칭 플랫폼 ‘자란다’아이피벤처스티그리스인베스트먼트에서 27억원을 투자받으며, 시리즈A 브릿지 라운드를 97억원에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자란다는 지난 2월 한국투자파트너스, 대교, 대교인베스트먼트, 산업은행 등에서 70억원을 투자받았다. 자란다의 누적 투자유치금액은 총 138억 원이다.

자란다는 올해 1분기 매출이 전 분기 대비 46% 상승했고, 정기방문 수 역시 약 55% 증가했다. 서울, 경기 지역에서 교육과 돌봄을 제공할 수 있는 선생님 수는 8만3천여 명을 돌파했으며, 월 거래액은 전년 대비 3.5배 수준이다. 

자란다는 ‘데이터 드리븐(Data-Driven)’ 에듀테크 플랫폼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개별 아동의 교육, 돌봄 관련 자연어 데이터를 텍스트 마이닝(Text Mining)해, 조건에 맞는 교사, 교육 프로그램을 자동 추천하는 알고리즘을 고도화하고 있다. 교육과 돌봄을 결합한 새로운 시도, 매칭 만족도가 97%에 달하는 완성도 높은 추천 서비스를 토대로 학령기 아동을 위한 교육∙돌봄 솔루션 제공에 집중하고 있다. 반복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하는 ‘정기방문’ 고객의 비율은 80%에 이른다.

투자 유치를 통해 자란다는 ▲전국 지역 확장 ▲서비스 연령 확대 ▲아동의 성향 데이터 분석을 통한 ‘맞춤형 콘텐츠 추천’ 구현 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매칭 알고리즘 고도화를 위한 기술 개발, 데이터 및 머신러닝 개발직군 인재 채용에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 합류한 아이피벤처스 이선호 대표는 “자란다는 매칭이 성사된 이후에도 방문 관련 상세 데이터를 쌓을 수 있는 유일한 매칭 플랫폼”이라며, “데이터에 기반한 개인화된 통합 솔루션을 바탕으로 자란다가 유아동 교육∙돌봄 시장의 패러다임 전환을 주도하는 플랫폼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자란다 장서정 대표는 “투자금액의 대부분은 IT 핵심 인재 영입과 기술 개발 인프라를 다지는 데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라며, “이를 통해 플랫폼의 사용자 경험을 고도화하고 운영 효율화 이뤄, 서비스 지역을 연내 전국 주요 도시로 확장하는 발판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듀테크(Edu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