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Venture Capital

중기부, 3차 해외 VC 글로벌펀드에 750억원 출자.. 2000억원 펀드 결성 목표

2021-03-11 1 min read

중기부, 3차 해외 VC 글로벌펀드에 750억원 출자.. 2000억원 펀드 결성 목표

Reading Time: 1 minute

중소벤처기업부는 해외 벤처캐피탈(VC) 글로벌펀드(이하 글로벌펀드) 2021년 출자공고를 통해 750억원을 출자한다고 밝혔다. 이번 출자를 통해 2,000억원 이상 규모의 글로벌펀드가 조성될 예정이다.

중기부는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해외투자 유치와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3년부터 모태펀드가 출자하고 외국계 벤처캐피탈이 운용하는 글로벌펀드를 조성해 왔으며 현재 33개, 3조 3,641억원 규모의 글로벌펀드가 운영 중에 있다. 

모태펀드는 지금까지 글로벌펀드에 3,776억원을 출자하고, 3조 3,641억원 중 총 2조 5,013억원의 순수 외국자본을 유치했다. 국가별로 미국 20개, 중국 3개, 동남아 7개, 유럽 2개, 중남미 1개로 전 세계에 걸쳐 분포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국제기구인 아시아개발은행(ADB : Asian Development Bank)과 공동으로 660억원 규모의 ‘아시아개발은행(ADB) 벤처펀드’를 조성한 바 있다.

글로벌펀드에서 출자를 받은 곳 중에 국내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투자사로는 알토스벤처스, 500 스타트업, 빅베이슨캐피탈, 스트롱벤처스, 블루런벤처스 등이 있다. 스트롱벤처스는 2차례에 걸쳐 2,000만달러를 출자받아 5,600만달러 규모의 펀드를 결성했고, 500 스타트업은 1,200만달러 이상을 출자받아 3,300만달러 규모의 펀드를 결성했다. 빅베이슨캐피탈도 2차례에 걸쳐 330만달러를 출자받아 2,600만달러 이상의  펀드를 결성한 바 있다. 

그동안 343개의 국내 벤처․스타트업 등이 글로벌펀드로부터 모태펀드 출자액(3,776억원)의 1.8배에 달하는 7,000억원을 투자 받았으며, 기업들은 일회성 투자에 그치지 않고 글로벌펀드를 통해 구축한 해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후속 투자를 유치할 수 있었다. 

이번 공고에 대한 제안서는 오는 4월 12일(월) 14:00까지 이메일(sangheeyu@kvic.or.kr)로 접수 가능하다.

예비심의(서류 심사 및 현장 실사)와 본심의(운용사 제안서 PT)를 거쳐 오는 6월 운용사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며, 운용사 선정 과정에서 국내기업 투자 제안 금액이 높은 운용사는 우대할 계획이다.

중기부 양승욱 벤처투자과장은 “코로나19로 해외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기업들이 이번 해외 벤처캐피탈(VC) 글로벌펀드 출자를 통해 많이 투자받아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올해도 유망 기업을 해외에 널리 알리고 투자받을 수 있도록 ‘케이(K)-유니콘 온라인 기업설명회(IR) 개최’ 등을 전방위로 지원해 제2벤처붐을 이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출자사업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