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아틀라스랩스, “화상회의 내용도 실시간으로 텍스트 변환”

2021-03-31 2 min read

아틀라스랩스, “화상회의 내용도 실시간으로 텍스트 변환”

Reading Time: 2 minutes

음성인식 인공지능 기업 아틀라스랩스는 자사 AI전화 ‘스위치(Switch)’ 출시에 이어 화상회의 기록 기능을 더한 신규 베타 버전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화상 미팅 내용을 실시간으로 텍스트로 변환해 주는 서비스다. 

아틀라스랩스는 원격업무가 일상화 된 가운데 영상회의 내용을 편리하게 기록할 수 있는 기능에 대한 이용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화상회의 텍스트 기록 서비스를 새롭게 개발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첫 도입은 구글 미트(Google Meet) 화상회의를 기록하는 크롬(Chrome) 확장 프로그램에서 시작되며, 이후 줌(Zoom), 팀즈(Teams) 등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최초로 선보이는 구글 미트 적용 서비스의 경우 스위치 로그인 계정이 있는 사용자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 가능하며, 스위치 공식 홈페이지 또는 구글 크롬 웹 스토어에서 ‘스위치’를 다운로드 받고 크롬 웹 브라우저에서 사용할 수 있다. 구글 미트를 실행한 후 나타나는 상단의 스위치 아이콘을 누르면 기록 기능이 활성화된다.

스위치 화상회의 기록 서비스는 ▲음성 녹음 및 실시간 문자화 ▲노트 생성 ▲검색 및 재생 ▲회의 내용 공유 등의 기능 지원과 함께 회의 데이터를 분석 및 관리할 수 있는 웹 기반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서비스)다. 텍스트 기록을 활용하면 화상회의가 진행되는 동안의 모든 음성 내용이 녹음되는 동시에 실시간 문자로 변환된다.

텍스트로 기록된 내용 중 중요한 부분은 하이라이트 표기를 할 수 있으며, 회의가 모두 끝난 후에는 자동으로 노트가 생성된다. 또한, 태그, 필터, 검색 공유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음성 및 텍스트 파일 전달 기능도 지원한다.

이번 기술에서 아틀라스랩스는 다수의 화자로 이루어진 음성을 개별 음성으로 분리해 낸 점으로 주목을 받았다. 다자간 화상회의 시 AI가 화자별 음성 정보를 수집하여 최대 4명까지 화자 분리를 자동으로 진행해주며, 이를 대화형 문자로 변환해 기록한다. 인원이 더 늘어나는 경우에도 화자 분리를 제외한 실시간 문자 기록 및 내용 확인이 가능하며, 녹음 파일을 통해 대화 당시 음성 톤까지 함께 확인할 수 있어 회의 흐름과 맥락을 파악하는 데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아틀라스랩스는 향후 잇따라 적용될 줌(Zoom), 팀즈(Teams) 등 다양한 화상회의 서비스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도록 프로그램을 확장하는 동시에, 문자로 기록된 내용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AI가 가공해 회의록의 완성도를 높이는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아틀라스랩스 류로빈 대표는 “스위치는 원격업무가 자연스러운 일상이 된 시대에 음성으로 이루어지는 화상회의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해주는 스마트한 업무 도구”라며 “회의록 작성 시간을 크게 감소시키고 신속한 데이터 공유를 지원해 최적화된 워크플로우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업무 환경의 편리한 변화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틀라스랩스는 작년에 40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대화형 인공지능(Conversational AI)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