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mmerce

발란, “4050세대도 온라인에서 명품 구매 늘어”

2021-04-07 1 min read

발란, “4050세대도 온라인에서 명품 구매 늘어”

Reading Time: 1 minute

작년에 네이버에서 전략적 투자를 받은 온라인 명품 부티크 발란이 기존 MZ세대에 이어 40~50대의 합류로 1분기 거래액이 급성장했다. 발란은 1분기 거래액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89% 성장했다고 7일 밝혔다. 

발란은 이같은 성장이 지난해 말 시작한 TV광고와 함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백화점 방문을 꺼리는 40~50대가 온라인 쇼핑 대열에 참여한 결과로 보고 있다. 1분기 발란 총 방문 수도 지난해 379만명에서 올해 829만명으로 118% 성장했다. 

특히 40~50대의 합류가 눈에 띈다. 발란 이용자 구성은 2020년에는 25~35세가 31%로 가장 많았으며, 35~44세 28%로 뒤를 이었다. 작년 45~54세의 비중은 17%에 그쳐 15%를 기록한 18~24세보다 조금 많았다. 하지만 올해는 45~54세 비중이 29%로 급성장하며 다수를 차지했다. 25~34세는 21%, 35~44세는 20%에 그쳤다. 55~64세 이용자도 지난해 7%에서 올해 16%로 급성장했다. 

발란은 늘어나는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최근 서울과 수도권에서 당일배송 서비스를 도입했으며, 발란위크, 클리어런스세일 등 기획전을 꾸준히 개최하며 온라인 명품 구매 경험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또 웹/앱 개발자, 프로덕트 오너, 서비스 기획자, 프로덕트 디자이너, SCM 관리자, 풀필먼트 전문가, 퍼포먼스 마케터, 영업 MD 등 20여개 직종에서 인재를 채용하고 있다.

최형록 발란 대표는 “명품을 온라인에서 구입하는 것에 어색함을 느꼈던 40~50대가 발란의 핵심 고객으로 자리잡았다”며 “명품을 구매하는 최고의 공간은 백화점이 아닌 발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명품 커머스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