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모바일 세탁 ‘세탁특공대’, 175억원 투자유치.. “일상에서 세탁 노동 없애겠다”

2021-05-03 1 min read

모바일 세탁 ‘세탁특공대’, 175억원 투자유치.. “일상에서 세탁 노동 없애겠다”

Reading Time: 1 minute

모바일 세탁 서비스 세탁특공대를 운영하는 워시스왓시리즈B 펀딩으로 175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엔 기존 투자자들과 함께 UTC인베스트먼트, 기업은행, KB증권, ES인베스터, 티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이로써 총 누적 투자유치액은 약 277억원이 되었다.

2015년에 설립된 워시스왓은 남궁진아·예상욱 공동대표를 필두로 쿠팡 초기 멤버 출신들이 의기투합해 성장중인 기업이다. 세탁특공대는 새벽에 옷을 수거해, 이틀 뒤 문앞에 깨끗하게 세탁된 옷을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 강남에서 시작해 현재는 서울 전역과 고양, 성남, 광명, 안양, 의왕, 수원 등 경기도권까지 서비스 범위를 넓혔다. 창업 이후 연평균 200% 성장률을 기록하며 현재 월 30만 점이 거쳐가는 세탁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면서 급속도로 늘어나는 주문량을 소화하기 위해 지난해 5월 업계 최대 규모의 스마트팩토리를 설립한데 이어 올해 4월 경기도 양주에 제2 스마트팩토리를 완공했다. 본격적으로 가동할 경우 전체 월 90만~100만 점을 처리할 수 있다.

세탁특공대는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수도권 전역 확장과 더불어 스마트팩토리 오퍼레이팅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매달 쌓이는 수십만 점의 의류 정보에 대한 데이터 마이닝을 본격화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엔지니어 뿐만 아니라 전략, 그로스, 인사 등 전부문에서 공격적인 채용이 이어질 전망이다.

남궁진아 공동대표는 “세특은 세탁을 기반으로 옷을 사고, 입고, 보관하고, 버리는 의(衣)생활을 혁신해 옷장도 드레스룸도 없는 세상을 만드려는 팀이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이 꿈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고 생각한다”며, “고객님들의 일상에서 세탁 노동을 지워낼 때까지 더욱 저렴하고 합리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계속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쟁사인 런드리고는 작년 6월에 170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세탁(Laundry) 관련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