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세탁특공대, 인공지능 도입… 세탁 가격 구조 혁신

2022-02-07 2 min read

author:

세탁특공대, 인공지능 도입… 세탁 가격 구조 혁신

Reading Time: 2 minutes

모바일 세탁서비스 ‘세탁특공대(워시스왓)’인공지능(AI)을 세탁 공정에 도입했다.

세탁특공대는 7일 사람이 케어라벨을 일일히 확인하고 분류하던 입고 공정에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해 시간 당 6천 장 이상, 약 1천 여 가구의 세탁물을 분류하고 전체 세탁 시간을 30% 이상 단축시켰다고 밝혔다. 

또한, 99.9%의 인공지능의 세탁물 케어라벨 인식 정확도로 케어라벨 인식 오류로 인한 세탁물 훼손 가능성을 낮췄다.

세탁특공대는 이번  AI 기술 도입을 통해 얻게 된 비용 절감 효과를 모두 소비자에게 가격 혜택으로 돌려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AI를 도입한 입고 자동화 시스템은 케어라벨을 AI 전용 카메라에 촬영하면 정보를 1초 만에 인식하고 저장한다. 이 결과값이 분류 장비인 틸트트레이소터에 전달, 세탁물을 세탁정보에 따라 자동으로 분류함에 옮기는 원리다.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이 의류 자동화 입고 시스템은 국내외 특허 출원이 진행 중이다.

남궁진아 워시스왓 공동 대표는 “AI 기술 도입은 빠르고 안전한 세탁서비스로 고객에게 만족을 주기 위해 약 2년 전부터 준비해온 것으로, AI가 수만장의 세탁물 케어라벨 데이터를 학습했기 때문에 훼손되었거나 흐릿해진 케어라벨의 정보까지 정확히 인식할 수 있다”면서 “학습을 거듭할수록 더 뛰어난 인식 정확도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라고 말했다.

또한 “AI가 의류 컬러와 소재까지 완벽하게 분류하는 것이 앞으로의 목표”라며 “자신의 옷이 어떻게 분류되었는지 고객이 바로 알 수 있도록 자동분류정보를 바로 전송 받을 수 있게 해 고객 신뢰도를 높일 예정”이라면서 “기술 혁신을 통해 인건비 비중이 컸던 세탁 원가 구조를 바꿀 것이며 이로 인해 발생한 비용 절감 효과는 소비자에게 고스란히 돌려드리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세탁특공대는 지난해 총 354만 5천 벌의 옷을 세탁했으며 약 156억원의 매출액을 달성, 전년에 비해 100% 성장했다. 또한 작년 5월에 시리즈B 펀딩으로 175억원을 투자받으며 누적 투자유치액 277억원을 기록했으며, ‘의생활 혁신’이라는 비전 아래 올해 상반기 옷보관 서비스 런칭을 앞두고 있다.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