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자아성장 큐레이션 플랫폼 ‘밑미’, 오프라인 공간 ‘밑미홈’ 오픈

2021-05-24 2 min read

자아성장 큐레이션 플랫폼 ‘밑미’, 오프라인 공간 ‘밑미홈’ 오픈

Reading Time: 2 minutes

자아성장 큐레이션 플랫폼 ‘밑미(meet me)’는 오프라인 공간인 ‘밑미홈(meet me home)’을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오픈했다고 밝혔다.

2020년 8월 처음 서비스를 선보인 밑미는 사람들이 남의 시선에 따라 사는 게 아닌, ‘진짜 나’를 발견하고 나만의 행복한 삶을 주체적으로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이다. 사람들이 겪는 다양한 심리적 문제들을 치유하고, 자신이 진짜 원하는 것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들을 제공해왔다.

특히 심리상담과 요가/명상/식물/음식 등 일상의 활동을 결합한 카운슬링 프로그램과 온라인 상에서 사람들이 연결되어 일상의 루틴을 여럿이 함께 하고 공유하는 리추얼 프로그램을 통해 ‘나’를 찾기 위해 모인 2,140여 명의 견고한 커뮤니티가 만들어졌다.

오프라인 공간은 밑미가 이제까지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밑미 커뮤니티를 위한 심리적 안전기지를 만들어야겠단 필요성과 함께 조성됐다. 서울숲 옆에 자리한 밑미홈은 현대인들의 몸과 마음 건강을 위한 도심 속 치유센터와도 같다. 바쁘고 치열한 도시에서 잠시 단절되어 내 몸과 마음을 바라보고, 나다움을 찾을 수 있는 포근한 공간이다. 모든 공간마다 사람들이 나에게 질문을 던지며 나 스스로를 찾아갈 수 있도록 유도한다.

어머니들의 정성 가득한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2층 ‘위로하는 부엌’, 온전히 나를 위한 시간을 선물하는 3층 ‘시간을 파는 상점’, 내 안의 이야기를 안전하게 털어놓을 수 있는 3층 ‘토닥토닥 상담방’, 요가와 명상 등으로 내 몸의 건강과 균형을 찾는 4층 ‘들숨날숨 스튜디오’, 서울 도심을 내다 보며 온전히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보낼 수 있는 5층 ‘심심한 옥상’ 등 총 다섯 구역의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밑미 손하빈 대표는 “밑미홈은 바쁘고 치열한 도시에서 잠시 단절되어 나의 몸과 마음을 바라보고, 나다움을 찾을 수 있는 포근한 공간”이라며, “잠깐의 쉼이 필요할 때, 위로가 필요할 때, 진짜 나를 찾아가고 싶을 때 언제든 누구나 찾을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멘탈케어(mentalcare)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