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Mobility

B2B 모빌리티 플랫폼 ‘그라운드케이’, 10억원 투자유치

2021-06-29 2 min read

B2B 모빌리티 플랫폼 ‘그라운드케이’, 10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글로벌 B2B 운수 사업을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티라이즈업(T-RiseUp)’을 개발·운영하는 그라운드케이(GroundK)케이브릿지인베스트먼트신용보증기금에서 1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회사는 조달한 자금을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연구 개발(R&D) 및 글로벌 홍보를 위한 마케팅 활동에 활용할 예정이다.

그라운드케이는 마이스(MICE) 참가자의 의전·수송 업무를 진행하는 관광 MICE 기업으로 출발했다. 이후 글로벌 쇼퍼 서비스 기업의 한국 파트너로 활동 영역을 넓히며 운수 사업자를 위한 모빌리티 플랫폼 개발사로 리포지셔닝했다. 현재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어드는 상황에도 연구 개발에 집중해 위기를 기회로 바꾸려는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이외에도 국내외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멤버십 로열티 프로그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라운드케이가 개발·운영하는 티라이즈업은 운수 사업자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해 비즈니스를 한 단계 성장시킬 수 있도록 돕는다. 운전기사가 포함된 차량(수송·이동)이 필요한 고객이나, 운영·관리가 필요한 기업 및 단체를 위한 클라우드 기반 모빌리티 자산관리 시스템(Property Management System)이다.

티라이즈업은 운수 사업자의 자산이라 할 수 있는 거래처(고객), 예약, 차량, 기사 등을 클라우드 기술을 통해 효율적으로 관리해 준다. 운수업 종사자는 티라이즈업으로 커뮤니케이션 채널 단일화, 운영 업무의 디지털화를 지향하면서 고객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또 비용 절감은 물론 모든 정보를 실시간으로 정확히 확인할 수 있어 품질 관리, 효율적 자원 사용도 가능하게 한다.

그라운드케이 장동원 대표는 “그라운드케이의 궁극적 목표는 운수 사업자의 신뢰받는 파트너로 자리매김하는 것이다. 모빌리티 플랫폼을 활용한 마이스 및 기업 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케이브릿지인베스트먼트·신용보증기금 투자금융센터 담당자는 “그라운드케이는 운송 서비스 분야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담은 국내 유일 B2B 모빌리티 특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며 “아날로그 도구에 의존하는 운수 사업자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공공적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공급자 네트워크 조성 과정에서도 성장이 기대돼 투자를 단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 진출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