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lockchain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가상자산 트래블룰 공동 대응 위해 합작법인 설립

2021-06-30 1 min read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가상자산 트래블룰 공동 대응 위해 합작법인 설립

Reading Time: 1 minute

현재 은행 실명인증계좌를 보유 중인 국내 4대 가상자산거래소 두나무(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이 내년 3월 발효될 가상자산 ‘트래블 룰’(Travel Rule)에 공동 대응할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트래블룰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 가상자산 전송 시 송수신자 정보를 모두 수집해야 하는 의무를 가상자산사업자(VASP)에 부과한 규제다. 국내 특금법 시행령에서는 가상자산 거래소가 다른 거래소에 가상자산을 이전할 경우 가상자산을 보내는 고객과 받는 고객의 이름과 가상자산 주소를 제공하도록 규정했다. 100만원 이하의 가상자산이 전송되는 경우나 개인에게 전송할 경우에는 이 규정이 적용되지 않는다.

기존 금융권의 경우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의 표준화된 코드 기반으로 트래블룰을 적용하고 있으나 가상자산 업계는 지금까지 개별적으로 트래블룰 솔루션을 도입해왔다. 그래서 사업자간 자율적인 정보 전송 및 공유 시스템 구축에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업계의 주장이 받아들여져 내년 3월 25일부터 트래블룰이 적용된다.

이처럼 거래소들의 협업이 필수적인 상황이나 오는 9월까지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완료 후 내년 3월 트래블룰 적용까지 남은 시간이 많지 않은 만큼 국제 기준 준수를 위해 우선 국내 4대 거래소가 나선 것이다. 이번에 만들어질 합작법인은 4사가 동일 지분으로 주주로 참여한다. 

MOU 체결 후 실질적인 법인 설립 절차가 진행되면서 4대 거래소 공동 트래블룰 솔루션 도입 및 실제 테스트에도 시간이 필요하지만, 최대한 개발 기간을 앞당겨 올해 안에 정식 오픈될 수 있도록 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향후 가상자산사업자로 인가받는 기업들이 4사 공동 합작법인의 트래블룰 서비스 이용을 원할 경우 해당 기업들에도 문호를 개방할 방침이다.

[블록체인(Blockchain)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