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mmerce

동대문 B2B 플랫폼 ‘셀업’, 누적 거래액 1,700억원 돌파

2021-07-28 1 min read

동대문 B2B 플랫폼 ‘셀업’, 누적 거래액 1,700억원 돌파

Reading Time: 1 minute

쉐어그라운드가 개발한 동대문 B2B 소프트웨어 서비스(SaaS) 플랫폼 ‘셀업(SELL UP)’의 올 상반기 거래액이 1천억원을 돌파하며 누적 거래액 1천71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쉐어그라운드는 동대문 패션 도매시장을 기반으로 거래하는 도매 및 소매업체와 그 거래를 중개하는 사입삼촌(도매의류 주문과 배송을 대행하는 중간 상인)을 대상으로 셀업 앱 하나로 간편한 업무가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도매업체는 소매와 사입자가 요청한 주문 관리와 매장 및 소매 업체 정보 관리가 가능하고, 소매업체는 상품 주문, 정산, 부가세, 매입금 등을 관리 할 수 있다. 또한, 사입삼촌은 도매처별 대량주문 전송과 종이 주문장 없는 업무 처리가 가능하다.

셀업 플랫폼은 업무 효율성을 높여주는 기능으로 빠르게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올 7월 일일 주문량이 약 2만6천건으로 누적 주문 건수는 400만건에 달한다. 플랫폼 첫 출시 때 거래액이 17억원에 그쳤으나, 올해 상반기에만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470% 증가하며 누적 거래액은 출시 2년만에 1천710억원을 돌파했다.

쉐어그라운드는 차별화된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셀업피드’ 기능을 새롭게 추가했다. 셀업피드는 소매업체가 동대문에 방문하지 않고도, 본인 매장과 어울리는 상품을 모바일에서 확인 및 주문 할 수 있도록 도매 상품의 사진, 상세 정보를 제공하는 기능이다. 지난 해 12월부터 베타버전으로 6개월 가량 운영한 결과 이 기간 동안 셀업피드에 유입된 소매업체 회원 수가 약 970% 증가했다.

쉐어그라운드 이연 대표는 “셀업은 주요 고객인 도, 소매 상인들과 시장 내 사입삼촌들의 업무 효율성 증대, 편리성 개선, 클러스터 내 플레이어들의 이익 증대에 집중할 것”이라며 “앞으로 플랫폼 고도화를 위해 다양한 서비스와 기능을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셀업을 서비스하는 쉐어그라운드는 지난 4월에  시리즈A 펀딩으로 티비티(TBT), 유니온투자파트너스, 삼성벤처투자로부터 30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패션테크(Fashio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