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배양육 개발 ‘스페이스에프’, 대상-롯데-CJ 등에서 70억원 투자유치

2021-08-25 2 min read

배양육 개발 ‘스페이스에프’, 대상-롯데-CJ 등에서 70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배양육 연구 개발 기업 스페이스에프시리즈A 펀딩으로 7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였던 데일리파트너스를 비롯하여 대상, 롯데벤처스(롯데케미칼 이노베이션펀드 2호),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CJ), 나이스투자파트너스, UTC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스페이스에프는 지난해 설립된 배양육 전문 업체로 서울대학교 동물줄기세포 및 식육학, 세종대학교 기능성식품학 연구진들과 함께 연구개발에 나서고 있다. 배양육 생산에 필수적인 근육줄기세포 분리, 배양 및 무혈청 배양액 개발 등의 특허와 원천기술을 이미 확보했다. 지난 3월에는 국내 최초로 돼지 줄기세포를 활용한 배양돈육 시제품을 선보였고, 오는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스페이스에프는 대상, 롯데 등 국내 주요 글로벌 식품 업체들로부터 기술력을 인정 받았고, 다양한 연구개발 과제를 진행 중이다. 대상, 서울대학교, 세종대학교 연구진과 함께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산업기술혁신사업 ‘알키미스트 프로젝트‘의 아티피셜 에코푸드 분야 2단계에 선정된 바 있다. 팁스(TIPS)에도 선정되어 무혈청 배지 개발 과제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롯데케미칼, 롯데정밀화학과 배양육에 필요한 고기능성 소재들을 개발하고 상용화를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배양육은 체외에서 줄기세포를 배양하여 가축의 도축없이 생산해내는 대체 단백질로, 다양한 기관들에서 미래먹거리의 대표 주자가 될 것이라는 예측을 하고 있다. 지난 2013년 네덜란드 마크 포스트 교수 연구진이 처음으로 배양우육 햄버거 패티를 발표했고, 지난해에는 싱가포르에서 세계 최초로 배양육 상용화가 승인됐다.

시장 규모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자료에 의하면, 글로벌 대체육 시장 규모는 지난 2015년 4조 2,400억 원에서 오는 2023년 6조 9,700억 원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폴라리스 마켓 리서치‘ 자료에 의한 글로벌 배양육 시장 규모 역시 오는 2028년까지 3억 5,240만 달러(약 4,141억 원)까지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스페이스에프 김병훈 대표는 “배양육 연구는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글로벌 식량의 불안정 문제와 환경, 윤리적인 이슈 등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하나의 솔루션이다. 당사는 이를 달성하기 위한 훌륭한 팀과 판도를 바꿀 수 있는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몇 년 후에 배양육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선택하는 단백질이 될 것이며 지속 가능하고 안전하게 생산되는 단백질 식품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파트너스 이승호 대표는 “스페이스에프는 대체육 원천기술을 개발 중으로 글로벌 R&D 트렌드에 부합하고 친환경 ESG 시대적 요구에 부합하는 바이오벤처“라며 “동사는 산자부 알키미스트, 중기부 TIPS 등 정부 과제에 선정되었으며 다수의 식품 대기업의 전략적 투자 유치에 성공하였다. 동사는 산학연 출신의 전문가 집단으로 향후 원가 절감, 공정 최적화, 자동화 기반 대체육 상업화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대체육(배양육)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