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브레인AI, 2000억원 가치에 500억원 투자유치


인공지능 전문 기업 딥브레인AI(구 머니브레인)가 시리즈B 펀딩으로 2,000억원 가치에 50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누적 투자유치액은 600억원에 이른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KDB산업은행, IMM인베스트먼트, 엔베스터, 노앤파트너스 등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하고, 기존 투자자인 포스코기술투자, L&S벤처피탈, 산은캐피탈도 참여했다. 

딥브레인AI는 딥러닝 기반 영상 합성, 음성 합성 원천 기술을 활용한 대화형 인공지능에 대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딥브레인AI는 최근 딥러닝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실시간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가상 인간을 만들어내는 AI 휴먼 솔루션을 선보이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투자 역시 AI 휴먼 기술을 활용해 AI은행원, AI튜터, AI아나운서, AI커머스 등을 실제 서비스로 구현하며 여러 분야에서 기업의 시장성과 기술 혁신성을 증명했다.

딥브레인AI는 이번 투자금을 AI 휴먼 기술의 고도화를 위한 R&D 분야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며, 특히 개발자 인력의 대대적인 충원에도 박차를 가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딥브레인AI는 올 하반기 중에 해외 투자자의 추가 발굴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현재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미국 캘리포니아에 현지 지사를 두고 여러 해외 기업들과 활발한 비즈니스 관계를 형성해 나가고 있으며, 최근에는 중국 칭하이TV 및 베이징 방송국과도 AI 아나운서 기술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딥브레인AI 장세영 대표는 “국내는 물론 글로벌에서 인정받은 AI 기술력을 토대로 인공지능 분야 내 확실한 경쟁 우위를 확보해온 결과, 시리즈 B 투자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업계 내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AI 휴먼 솔루션을 앞세운 사업 규모 확대와 신기술 개발에 적극 매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