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Mobility

자율주행 기술 ‘포티투닷’, 1,040억원 투자유치.. “기술 고도화 및 인수합병 나선다”

2021-11-02 2 min read

자율주행 기술 ‘포티투닷’, 1,040억원 투자유치.. “기술 고도화 및 인수합병 나선다”

Reading Time: 2 minutes

자율주행, 모빌리티 기술 스타트업 포티투닷은 1,04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라운드를 최종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사 이외에 신한금융그룹, 롯데렌탈/롯데벤처스, 스틱벤처스, 위벤처스/DA밸류인베스트먼트, 윈베스트벤처투자가 신규로 참여했다. 1,040억 원은 시리즈A 기준, 국내 스타트업 최다 투자 유치 금액이다. 이번 시리즈A 투자 라운드를 포함하여 포티투닷의 총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1,530억 원이다.

포티투닷은 이번 투자금을 기반으로 ▲기술 고도화, ▲기술 투자 확대(M&A, 지분투자), ▲사업 가속화(출자, 합작법인 설립), ▲핵심인재 확보에 나선다.   

우선 포티투닷은 도심형 통합 솔루션 유모스(UMOS, Urban Mobility Operating System)를 통해 스스로 움직이는 풀스택(full-stack·자율주행 AI 부터 AI 가속기 시스템까지) 자율주행 기술 AKit와 최적의 이동을 제공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TAP! 핵심 기술을 고도화한다. 

자율주행 솔루션 AKit은 2023년 4분기를 목표로 자동차 제조회사(OEM)의 차량에 통합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센서, SDx 맵, 자율주행 코어 소프트웨어(AKit Core), AKit OS 및 시스템 / 하드웨어, AKit AI 가속기,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및 관제시스템 등을 수직계열화해, 자체 개발하고 있다. 

투자도 확대하며 주요 기술의 단계를 단축하고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자율주행 및 모빌리티 기술 기업과의 적극적인 협력뿐만 아니라 M&A, 지분투자 등 공격적인 행보에 나선다.

포티투닷은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과 모빌리티 플랫폼을 실제 도로에서 테스트하기 위한 시범운행을 확대한다. 이를 위한 자율주행 차량도 늘릴 계획이다.

포티투닷이 개발 중인 자율주행 차량은 빠르면 올해 하반기 시민에게 공개된다. 자율주행차 상용화 촉진을 위한 서울시 조례 개정에 따라, 포티투닷은 상암지역에 자율주행 서비스 사업자 신청을 마친 상태다. 

오는 2024년부터 포티투닷은 세종시에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세종 스마트시티는 대한민국 자율주행 대중교통의 표준이 만들어지는 공간이다. 포티투닷의 자율주행 대중교통 시스템은 국가 정책의 기반이 될 수 있는 매우 의미 있는 시작이 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포티투닷은 핵심 인재 채용에 집중할 예정이다.  국내외 자율주행 개발자를 비롯해 컴퓨터비전, 머신러닝/딥러닝, 맵, AI 칩 설계, PM,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서비스 및 개발 등 전 직군에 걸쳐 대규모 채용을 준비 중이다.

포티투닷 송창현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로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와 사업 확장을 가속화하며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을 더 빠르게 실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라며 “자율주행 기술과 서비스를 연결해 새로운 이동의 해답을 제시하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 혁신을 이뤄가겠다”라고 밝혔다.

[자율주행(Autonomous Vehicle)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