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mmerce Funding

브랜디, 310억원 투자유치.. 누적 1,000억원 넘어

2021-11-08 2 min read

브랜디, 310억원 투자유치.. 누적 1,000억원 넘어

Reading Time: 2 minutes

커머스 플랫폼 빌더 브랜디는 기존 투자자인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케이투인베스트먼트파트너스, 한국투자증권, DS자산운용으로부터 310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브랜디는 지난 4월에 산업은행에서 100억원, 8월에는 네이버에서 200억원의 추가 투자를 받아 올해만 벌써 세 번째 추가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브랜디는 이번 투자 건을 포함해 누적 투자 유치액이 1,000억원을 넘어섰다. 총 투자 유치액은 1,060억원으로 올해 유치한 투자만 610억원에 달한다. 

이번 투자는 기존 투자자들로만 진행되어 브랜디의 지속 성장성에 대한 신뢰 기반 투자가 성사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로써 브랜디는 최근 런칭한 일본 사업 등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브랜디는 지난 10월 초 ‘브랜디 재팬’ 베타 버전을 공개하며 해외 진출에 시동을 걸었다. 4,000여평 규모로 확대한 동대문 풀필먼트 센터(DFC)와 IT플랫폼의 시너지를 활용해 일본 고객들과 동대문 시장을 효율적으로 연결한다는 구상이다. 

브랜디는 일본 현지의 호응에 힘입어 100인의 일본 인플루언서를 확보해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불과 런칭 일주일 만에 최고 10만엔 매출을 달성한 인플루언서가 등장할 정도로 빠르게 활성화되고 있다. 패션 콘텐츠만 제공하면 나만의 마켓을 열 수 있는 헬피(HELPI) 셀러로 참여하는 일본 인플루언서들은 ‘옷을 입고 사진 찍어 올리는 것만으로도 즐거운데 수익도 발생해서 매력적이다’는 긍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브랜디는 여성앱 브랜디, 남성앱 하이버, 육아앱 마미 등 여성과 남성, 육아 등 다양한 고객층을 아우르는 커머스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이와 같은 앱스(Apps) 전략을 기반으로 커머스 플랫폼 데이터 및 기술력을 고도화 하는 것은 물론 시장 변화에도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나간다는 계획이다.  

브랜디 서정민 대표는 “동대문 비즈니스에 특화된 풀필먼트 센터와 플랫폼 기술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K패션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이번 투자 유치로 일본 시장 안착 및 글로벌 시장 확대에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후속 투자 유치도 준비중이다”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브랜디의 투자유치 내역은 아래를 참고하시길.

[패션테크(Fashio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