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io-HealthCare Funding

동물약국 ‘펫팜’, 뉴패러다임인베에서 투자유치.. “동물의약품 큐레이션 제공”

2021-12-03 2 min read

동물약국 ‘펫팜’, 뉴패러다임인베에서 투자유치.. “동물의약품 큐레이션 제공”

Reading Time: 2 minutes

동물약국 플랫폼 ‘펫팜’(PET PHARM)이 프리시리즈A 펀딩에서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에서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펫팜’은 2019년 12월에 설립된 반려동물 의약품 전문 스타트업이다. 전국 1,200여개 동물약국을 이미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펫팜 앱을 운영 중이다. 국내 최초로 동물약국 플랫폼 앱을 출시하여 구글 플레이 스토어 기준 다운로드 수가 1만회를 돌파했다. 

펫팜은 현재 동물약국을 대상으로 동물의약품 공급과 함께 동물의약품을 공급받는 동물약국이 동물의약품을 잘 판매할 수 있도록 관리와 지역별 담당 매니저를 배정하여, 일반약국의 동물약국 개설을 도와주고, 동물의약품 반품 및 회수 등 사후관리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박제현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대표는 “펫팜은 국내 최초 동물약국 플랫폼 앱을 출시하고 발빠르게 움직여 전국 1,200여개 동물약국을 이미 확보하고 있다. 작년도 기준 동물의약품 시장 규모는 1조 2,370억원이다. 펫팜은 동물약국 대상 동물의약품 통합 플랫폼 사업으로 영역 확장과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아 투자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특히 창업초기 월 60만원 매출에서 시작한 펫팜은 올해 6월에는 월 매출액이 약 1억4천만원을 기록할 정도로 급성장하였고, 금년말 예상 매출은 약 14억원이다. ‘펫팜’은 특허청으로부터 ‘동물약국 중개 시스템 및 서비스 방법’에 대한 특허를 등록하고, 앱을 활용해 동물약국에 대한 소비자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서비스 개발과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성한 펫팜 대표는 “매월 평균 80개의 동물약국이 새로이 펫팜의 동물의약품 공급처로 등록되며 서비스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펫팜 어플에서 소비자가 필요한 약을 검색하고, 보유한 동물약국을 찾는 맵 서비스부터 동물약국과 소비자간의 1대 1 채팅 상담 서비스 등 추가 기능을 개발하는데 박차를 가하겠다. 내년말까지 동물약국 약 3,000개 확보가 목표”라고 전했다.

또한 윤대표는 “펫팜 앱을 통한 동물약국 기반의 상담 서비스와 동물의약품 중개시스템 (특허 제10-2258771호)을 제공할 예정이다. 반려동물 전용 유산균 제품과 관절 보조제, 반려동물 상비약 세트 등 자사 브랜드 제품 출시, 동물약국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펫팜은 앱을 통한 플랫폼 사업으로의 확장 계획도 가지고 있다. 앱에서 제공하는 동물의약품 정보와 동물약국 위치 데이터를 기반으로한 반려동물별로 필요한 동물의약품 정보를 안내하는 동물의약품 큐레이션을 내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펫테크(Pet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