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nts Funding

산업용 XR ‘버넥트’, 300억원 투자유치.. 메타버스 기대치 반영

2022-01-04 2 min read

산업용 XR ‘버넥트’, 300억원 투자유치.. 메타버스 기대치 반영

Reading Time: 2 minutes

산업용 XR 기술 및 솔루션 전문기업 버넥트시리즈B 펀딩으로 30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스틱벤처스, 롯데벤처스가 신규 투자사로 참여하고 전략적투자자(SI)로 ㈜한화가 합류하였으며, KTB네트워크, KB인베스트먼트, 산업은행 등 기존 투자사도 함께 투자에 참여했다. 버넥트는 지난 2019년에 시리즈A 펀딩으로 90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이는 XR 기업 중 역대 최고 규모의 투자유치 금액으로, 최근 글로벌 핵심 테마로 떠오르고 있는 메타버스 시장의 선두 기업으로서의 기대치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버넥트는 해외시장 진출과 기술개발 고도화에 더욱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되었으며, 올해 말 추진 예정인 코스닥 상장에도 한층 더 힘을 받게 됐다.

이번 시리즈B 라운드의 리드투자자인 KTB네트워크의 임동현 전무는 “메타버스 시장은 이미 글로벌 기업들의 잇단 투자가 이어지고 있는 분야로, 글로벌 시장 규모가 크게 성장하고 있다”며 “버넥트가 이번 투자를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좋은 모멘텀이 되고, 올해 말 IPO를 추진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버넥트는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연구센터와 국내 기술연구소를 중심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XR 핵심원천 기술과 XR 개발 플랫폼인 SDK(Software Development Kit)를 자체 확보하였으며, 이를 통해 다양한 산업에 최적화된 산업용 XR 솔루션과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회사는 이번 시리즈B 투자액으로 산업용 XR 에코시스템 구축, 우수 인재 확보, 차별화 제품 개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 등에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하태진 버넥트 대표는 “이번 시리즈B 투자유치는 버넥트의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다시 한번 입증한 쾌거”라며, “5년이내 글로벌 최고의 XR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투자금을 활용해 시장 경쟁력을 제고하고, 올해 말에는 기술 특례를 추진, 1~2년 안에 기업 공개 일정을 마무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2016년에 설립된 버넥트는 현재 XR 다자간 원격 협업 솔루션과 실감형 콘텐츠 제작 솔루션을 LG화학, 삼성전자 등 39개 대기업 및 계열사와 한국전력공사, 한국공항공사 등 27개 공기업에 공급하고 있으며, 100여 건이 넘는 프로젝트 진행 경험을 비롯해 107건의 지식재산권과 36건의 수상실적, 나이스 기술신용평가(NICE TCB)에서 ‘매우 우수’에 해당하는 TI-2등급의 기술신용평가 인증을 받는 등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메타버스(metaverse) 관련 소식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