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Government

중기부, ‘케이(K)-스타트업 센터’ 입주기업 상시 모집

2022-02-16 2 min read

author:

중기부, ‘케이(K)-스타트업 센터’ 입주기업 상시 모집

Reading Time: 2 minutes

중소벤처기업부는 ‘케이(K)-스타트업 센터 통합 체제(플랫폼)’를  지난 14일 개시(오픈)하고 케이(K)-스타트업 센터(Korea Startups Center, KSC) 내 사무공간을 활용할 기업을 상시 모집한다. 

‘케이(K)-스타트업 센터’는 세계 유수의 혁신 창업생태계에 국내 창업기업이 진입·안착할 수 있도록 현지의 창업 중심지에 구축된 창업기업 전용 해외진출 지원 거점으로, 2019년 이스라엘, 미국 시애틀, 인도 뉴델리를 시작으로, 2020년 싱가포르, 스웨덴 스톡홀름, 핀란드 헬싱키, 2021년 프랑스 파리 등 총 7개국에서 케이(K)-스타트업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7개의 케이(K)-스타트업 센터에서는 국내·외 투자실적 또는 해외 매출 실적이 있는 창업기업을 선발해 현지 보육 프로그램을 지원하여 창업기업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돕고 있다.

특히 미국 시애틀, 인도 뉴델리, 싱가포르, 스웨덴 스톡홀름 4개의 케이(K)-스타트업 센터에는 창업기업을 위한 사무공간을 마련하여 보육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는 창업기업들도 필요 시에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현재 입주공간은 4개의 센터에 독립실 29개, 공유 사무실(오피스) 104개 등 총 133개가 있다.

창업기업은 1년간(최대 2년) 또는 출장 등이 있을 때 단기간 입주공간을 활용할 수 있으며, 케이(K)-스타트업 센터 내 타 기업과 자유롭게 연계망(네트워킹)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해외진출 상담, 현지 정보 안내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창업기업이 보다 더 쉽고 간편하게 입주 신청을 할 수 있도록 케이(K)-스타트업 센터 통합 체제(플랫폼)를 구축했다.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창업기업은 통합 체제(플랫폼)에서 케이(K)-스타트업 센터 내 독립실 및 공유사무실(오피스)의 공실 현황 조회부터 입주·사용 신청까지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다.

아울러, 통합 체제(플랫폼)을 통해 국가별 시장동향 및 진출전략, 현지 진출에 성공한 기업 사례, 케이(K)-스타트업 센터가 보유한 현지 창업 연계망(네트워크) 등 현지 정보를 종합적으로 제공하여 창업기업이 효율적으로 해외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중기부 강신천 기술창업과장은 “케이(K)-스타트업 센터는 우리 창업기업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과 안착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해외 혁신 창업생태계 내에 구축된 거점”이라며, “이번에 마련한 통합체제(플랫폼)을 통해 더 많은 창업기업이 케이(K)-스타트업 센터를 해외진출에 활용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케이(K)-스타트업 센터 입주·사용을 희망하는 창업기업은 케이(K)-스타트업 센터 통합 체제(플랫폼)에서 상시 입주신청 및 자세한 내용 확인이 가능하다.

한편, 7개 케이(K)-스타트업 센터에서는 운영하는 현지 보육 및 사업화 자금 지원 프로그램에 참가할 창업기업은 3월 말에 별도 공고를 통해 모집할 예정이다.

[해외진출(Go global) 소식 전체보기]

[정부(Government) 지원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