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io-HealthCare Blockchain

레몬헬스케어, 블록체인 시스템 ‘레몬체인’ 도입…’청구의 신’에 리워드 시스템 적용

2022-07-04 2 min read

author:

레몬헬스케어, 블록체인 시스템 ‘레몬체인’ 도입…’청구의 신’에 리워드 시스템 적용

Reading Time: 2 minutes

헬스케어 데이터 양방향 플랫폼 기업 레몬헬스케어가 안전하고 신뢰성 높은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블록체인 솔루션인 ‘레몬체인’을 도입, 이를 서류없이 실손보험을 간편하게 청구할 수 있는 ‘청구의신’ 플랫폼에 우선 적용했다고 4일 밝혔다.

‘레몬체인’은 헬스케어 블록체인 네트워크(HBN)를 구축함으로써 각종 의료 데이터를 안전하게 저장·보관·활용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솔루션이다. 이를 활용해 향후 레몬헬스케어는 개인 건강기록(PHR)과 개인이 자발적으로 생성한 건강 데이터(PGHD), 생활기록(Life-log Data), 생체데이터 데이터, 유전체 데이터 등에도 블록체인 기반을 확장하여 적용한다는 전략이다.

레몬헬스케어가 제시한 HBN은 의료기관과 환자 모두 헬스케어 데이터에 양방향으로 자유롭게 접근하고 활용할 수 있는 보다 진전된 의료 생태계 시스템이다. 이로써 블록체인 기술로 개인 기록의 위변조를 방지함으로써 데이터의 보안성과 투명성, 신뢰성을 높였다. 나아가 의료기관과 연구소 등 의료 데이터가 필요한 곳에 이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공급할 수 있는 선순환 네트워크를 표방한다. 즉 개인 활용 동의를 거친 의료 데이터는 비식별 처리(블록체인화)로 의료 산업에 활용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생산된 부가가치와 편익은 환자 등 데이터 제공자에게 배분되는 구조다.

이와 관련 레몬헬스케어는 블록체인 기반의 디앱(DApp, 탈중앙 분산 애플리케이션)으로 업그레이드된 ‘청구의 신’ 앱을 우선 런칭했다. 레몬체인 솔루션을 적용한 ‘청구의 신’은 앱을 통해 생성되는 입원비 내역과 제증명서 등 개인 건강기록(PHR) 데이터를 블록체인화하는 한편, 이용자가 해당 데이터를 활용할 때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등 리워드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S2E(Service To Earn, 서비스를 사용하면서 보상을 받는 모델) 시스템을 구현했다.

또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tct) 기술을 적용해 진료 예약, 의료비 수납, 제증명발급, 보험금 청구 등 의료 서비스 전 과정을 간편하고 안전하게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갖췄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의료 정보 발급 절차의 간소화로 비용과 시간 절약이 가능하다.

한편 ‘청구의 신’ 이용자들은 현재 ‘레몬체인’ S2E 서비스의 일환으로 보험 간편 청구, 제증명발급, 병원 등록 등 ‘청구의 신’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앱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획득한 포인트는 ‘LEMC(토큰)’ 등 리워드로 전환하거나, 레몬헬스케어가 올해 중으로 선보일 예정인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이용하는 데도 사용이 가능하다.

홍병진 레몬헬스케어 대표는 “의료데이터의 소유 및 관리 주체가 환자 중심이 되어(탈중앙화) 본인의 건강기록을 주도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의료정보의 비대칭성 완화가 가능하다는 것이 레몬체인의 핵심”이라며, “블록체인화한 정보가 투명하고 안전하게 저장됨으로써 해외에서도 정확한 의료정보 활용이 가능한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