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lockchain

두나무 컨소시엄, KBO NFT 디지털사업 단독 공식 파트너 선정

2022-07-13 2 min read

author:

두나무 컨소시엄, KBO NFT 디지털사업 단독 공식 파트너 선정

Reading Time: 2 minutes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두나무, 네이버, 라운드원스튜디오로 구성된 두나무 컨소시엄이 KBO NFT 디지털 사업의 단독 공식 파트너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KBO NFT 디지털 사업은 리그의 콘텐츠를 활용한 NFT 상품 개발 및 KBO 리그의 디지털 콘텐츠 활성화와 새로운 형태의 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와 관련, 오는 22일 KBO 리그의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한 NFT 상품을 발행하는 플랫폼 ‘크볼렉트(KBOLLECT)’를 론칭할 예정이다.

앞서 KBO는 국내 프로스포츠 리그를 대표하는 KBO 리그의 콘텐츠를 활용한 NFT 상품 개발을 목표로 지난 2월 공개 입찰을 실시한 바 있다. 공정하고 객관적인 사업자 선정을 위해 블록체인 기술 및 스포츠 비즈니스 전문가 등 외부 전문 평가위원을 구성해 사업자에 대한 다각적 검토 및 평가를 진행, 기술-가격 평가 모두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한 두나무 컨소시엄을 단독 공식 파트너로 선정했다.

두나무 컨소시엄은 두나무, 네이버, 라운드원 스튜디오 등 각 분야별 전문성을 갖춘 기업들로 구성돼 있다. 국내 디지털 자산거래소 1위 업비트를 기반으로 NFT 마켓플레이스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NFT 거래 지원, 국내 1위 포털 사업자인 네이버가 전시 사이트 구축 및 마케팅, 스포츠 콘텐츠 전문 개발사인 라운드원 스튜디오가 KBO 리그 선수들의 NFT 카드 제작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두나무 컨소시엄 관계자는 “KBO와 함께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NFT 서비스를 개발해 야구팬들이 보다 쉽고 친근하게 즐길 수 있는 팬서비스 차원의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두나무 컨소시엄을 통해 KBO 리그 디지털 콘텐츠 활성화는 물론 NFT 콘텐츠 대중화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주건범 네이버 스포츠 리더는 “매일 250만명이 방문하는 ‘네이버 스포츠 국내야구’는 야구 팬들이 응원하는 KBO 선수들의 경기 명장면을 수집하는 새로운 방식의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며 “특히 보유 카드를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리믹스 기능’과 자신만의 팀을 꾸려 상대와 겨루는 ‘판타지 게임’ 등 팬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크볼렉트를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NFT(대체 불가 토큰)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