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edia

엑스엘에이트, ‘IBC 2022’서 미디어 반역 자동화 플랫폼 ‘미디어캣’ 공개

2022-08-30 2 min read

엑스엘에이트, ‘IBC 2022’서 미디어 반역 자동화 플랫폼 ‘미디어캣’ 공개

Reading Time: 2 minutes

AI(인공지능) 기반의 기계 번역 기술을 제공하는 엑스엘에이트는 오는 9월 9일부터 12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개최되는 세계 3대 방송산업 전문 전시회 ‘IBC 2022’에 참가해 전 세계 영상 번역 서비스 업체와 전문가의 작업 효율성을 높여줄 영상 미디어 현지화 플랫폼 미디어캣(MediaCAT)을 공개한다고 30일 밝혔다.

엑스엘에이트(XL8)는 영상 미디어를 현지화를 하는 번역서비스 제공업체(LSP; Language Service Provider)를 위한 솔루션을 제공해 왔다. 이번에 선보이는 미디어캣은 기존의 AI를 활용한 엑스엘에이트의 솔루션을 바탕으로 번역가 개인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작업 방식을 제안한다.

이번 전시에서 엑스엘에이트는 암스테르담 라이 컨벤션센터(Amsterdam RAI) 6전시홀 C29에 마련된 부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최초로 공개되는 미디어캣은 본격적인 번역에 앞서 이루어지는 전사(轉寫) 작업 및 타임코드 기록의 자동화, 인공지능을 활용한 다국어 자동 번역, 전문 번역가의 기계 번역 사후 편집(MTPE; Machine Translation Post-Editing) 작업 외에도 몇 번의 클릭만으로 가능한 더빙 및 보이스오버까지 하나의 툴에서 가능하다.

엑스엘에이트가 제안하는 번역 솔루션 미디어캣(MediaCAT)을 사용하면 사용자가 솔루션 내에서 즉시 번역된 자막에 대해 타임코드를 기록 및 편집하고 글자 수 제한 규칙을 자동으로 설정할 수 있다. 이러한 기능은 엑스엘에이트의 번역 엔진이 미디어 콘텐츠 번역에 최적화되어 있어 가능한 것이며, 기존 번역 프로세스에서의 반복적이고 비효율적인 작업 과정을 크게 줄여준다.

엑스엘에이트의 글로벌 영업 총괄 수석부사장(SVP) 제니스 피어슨(Janice Pearson)은 “콘텐츠를 만들고 이를 제공하는 기업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전 세계 적인 영상 미디어 수요를 충족하고, 고도로 현지화 된 번역 영상을 점점 더 많은 플랫폼에 제공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라며, “현지화 업체는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고 간소화하며 급증하는 영상 번역 수요의 속도에 맞게 확장할 수 있는 도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IBC 2022에서 엑스엘에이트는 라이브 방송 및 이벤트를 위한 기존 라이브 자막 기능을 보완하고 수천 명의 통역사로 구성된 글로벌 온/오프라인 통역 플랫폼 이벤트캣(EventCAT)도 선보인다.

미디어캣(MediaCAT)과 이벤트캣(EventCAT)을 통해 전문가는 작업 흐름을 간소화하는 동시에 인공 지능의 모든 기능을 활용하여 비용과 시간을 절감하는 등 효율적으로 콘텐츠 미디어를 현지화할 수 있다. 엑스엘에이트의 모든 제품과 서비스는 사람과 가장 유사한 기계 번역 엔진으로 설계되어 현지화 전문가를 돕도록 설계됐다.

특히, 엑스엘에이트가 제공하는 서비스 번역 기술은 문맥 인식 모델을 사용하여 구어체를 더 잘 번역한다는 점에서 다른 경쟁 제품과 구별된다. 컨텍스트 인식(Context Awareness)을 통해 문장을 단순히 “단어적으로” 번역하는 대신 콘텐츠를 ‘문맥에 맞게’ 현지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갖추고 있다.

한편, 엑스엘에이트는 지난 7월에 36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미디어(Media)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