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세포 배양육 개발 ‘티센바이오팜’, 22억원 투자유치

2022-09-15 2 min read

세포 배양육 개발 ‘티센바이오팜’, 22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세포 배양육을 개발하는 티센바이오팜프리시리즈A 펀딩으로 22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임팩트 투자사인 인비저닝파트너스가 리드 투자자로 나섰고, 퓨처플레이, 스톤브릿지벤처스가 참여했다. 기존 투자사인 미래과학기술지주에서도 후속투자를 집행했다.

티센바이오팜은 살아있는 세포와 기능성 바이오잉크를 사용해 고깃결과 마블링이 구현된 덩어리 형태(whole-cut meat)의 배양육을 대량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자체 개발한 기업이다. 포스텍에서 조직공학을 연구한 한원일 대표와 포스텍 기계공학과 조동우 교수, IT 전문가인 권영문 이사가 합심하여 2021년 티센바이오팜을 설립했다. 이후 의료용 인공장기 개발을 위한 3D 바이오프린팅 방식을 발전시켜 지속가능한 식품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티센바이오팜의 기술은 배양육 분야의 큰 도전 과제인 대량생산을 실현할 수 있는 새로운 접근을 제시함과 동시에 실제 육류를 섭취할 때의 질감과 영양을 효과적으로 구현하고, 용도와 목적에 따라 맞춤형 배양육을 생산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투자사들의 주목을 받았다.

티센바이오팜 한원일 대표는 “글로벌 배양육 분야에서 세포 배양으로 실제 식품으로 소비하는 육류의 두께를 만들어내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과제로 여겨진다. 더 나아가 대량생산을 전제로 배양육에 고깃결과 마블링을 구현하는 것은 고난도 기술이 필요하다”며, “티센바이오팜은 이러한 난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자체 기술을 확보했다. 이를 더욱 고도화하여, 이른 미래에 맛, 영양, 관능, 그리고 가격 면에서 경쟁력을 갖춘 고품질의 배양육을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비저닝 파트너스 차지은 상무는 “티센바이오팜은 공장식 축산 과정의 온실가스 및 수질 오염원 배출 문제에 대한 대안적 방식으로 배양육을 생산한다. 배양육 상용화의 한계점으로 여겨졌던 대량배양과 대량생산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독창적인 기술적 접근과 뛰어난 엔지니어링 역량을 바탕으로 배양육이 실제적 식량자원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티센바이오팜은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배양육 연구시설을 증축할 계획이다. 또한 배양육 제작 시스템을 연구실 수준 이상으로 구축하고, 빠른 시일 내 배양육 생산 단가를 절감하기 위하여 가축세포의 증식 및 분화 기술 개발에도 힘을 실을 예정이다.

[대체육(배양육)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