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링-리벨리온 등 6개사, ‘제10기 혁신아이콘’ 선정…3년간 200억원 보증 지원


신용보증기금은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바탕으로 고속 성장이 예상되는 6개 혁신 스타트업을 ‘제10기 혁신아이콘’으로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혁신아이콘 지원 프로그램’은 혁신 스타트업이 차세대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신보의 대표 스케일업(Scale-up) 프로그램이다.

대표적인 ‘혁신아이콘’으로는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유니콘으로 성장한 ‘버킷플레이스(오늘의집)’를 비롯,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루닛’, ‘밀리의서재’, ‘뷰노’, ‘오픈엣지테크놀로지’, ‘퀄리타스반도체’, ‘크라우드웍스’가 있다. 이번 제10기 혁신아이콘 모집에는 총 218개 기업이 지원해 36: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신보는 서류심사, 현장실사, 내·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전문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6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은 ▲AI 기반 가상 연기자 활용 서비스 ‘타입캐스트’를 제공하는 ‘네오사피엔스’, ▲국내 최초 트랜스포머 모델 가속 가능 AI 반도체 ‘ATOM’을 개발한 반도체 팹리스 기업 ‘리벨리온’, ▲거대 언어모델(Large Language Model)과 자연어처리(Natural Language Processing) 기술을 통한 데이터 분석·추출·요약 서비스 ‘Document AI’를 제공하는 ‘업스테이지’, ▲광고로 유입되는 사용자 데이터 분석서비스 ‘Airbridge’를 개발한 성과분석 솔루션 기업 ‘에이비일팔공’, ▲전국 단위 인프라를 활용해 ‘맞춤형 방문요양 서비스’를 제공하는 ‘케어링’ ▲중고차 온라인 거래 플랫폼 ‘헤이딜러’를 운영하는 ‘피알앤디컴퍼니’ 등이다.

신보는 선정기업에 ▲3년간 최대 200억원의 신용보증, ▲최저보증료율(0.5%) 적용, ▲협약은행을 통한 0.7%p 추가 금리인하 지원, ▲해외 진출, 각종 컨설팅, 홍보 지원 등 다양한 금융ㆍ비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보 측은 “제10기 혁신아이콘 기업부터 보증한도가 150억원에서 200억원으로 상향되는 만큼, 보다 엄정한 심사를 거쳐 6개 우수 스타트업을 최종 선정했다”며, “선정된 기업들이 신보의 체계적인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해 미래 유니콘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혁신아이콘에 선정된 팀은 아래 참고하시길.

관련 기사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