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oodtech people

‘300억원 뭉칫돈 유치’ 티오더, ‘야놀자’ 출신 엄태욱 CTO 영입

2024-05-14 < 1 min read

author:

‘300억원 뭉칫돈 유치’ 티오더, ‘야놀자’ 출신 엄태욱 CTO 영입

Reading Time: < 1 minute

테이블오더 기업 티오더는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엄태욱 전 야놀자 CTO를 선임했다고 14일 밝혔다. 엄태욱 CTO는 티오더 기술 부문 총괄을 담당할 예정이다.

서울대학교 전기공학부 출신인 엄태욱 CTO는 네이버와 엔씨소프트, SK플래닛을 지나 글로벌 여가 플랫폼 야놀자에서 플랫폼실장, 플랫폼유닛장을 거쳐 CTO를 역임했다. 엄 CTO는 국내 유수 IT 기업에서 검색 서비스, 대용량 데이터 개발 서비스와 플랫폼 서비스 업무를 수행한 전문가로 평가 받는다. 특히 엄 CTO는 국내 숙박 서비스로 시작한 야놀자가 레저, 항공, 해외 숙박, 라이브방송 등 글로벌 테크 플랫폼으로 확장하게 된 데 큰 기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티오더는 국내 테이블오더 시장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시점에 제품과 기술 개발에 집중하기 위해 CTO 직책을 신설했다. 엄태욱 CTO는 티오더의 현 개발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현행 태블릿 메뉴판 개발과 함께 광고 사업 등 티오더가 데이터 플랫폼 서비스로 확장할 수 있도록 테크 부분 전반적인 총괄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엄태욱 CTO는 “티오더는 현장을 중시하고 고객을 가까이하는 회사이며 이에 맞춰 매출도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기업”이라면서 “시리즈B 투자를 받은 현 시점에서 고객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기술과 제품을 위한 연구 개발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해 합류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권성택 티오더 대표는 “유수의 기업에서 개발 부서 직원 수백명을 이끌며 플랫폼 사업을 확장한 엄 CTO의 기술 개발 자질이 사업을 다각화 하고 있는 티오더의 사업 방향과 일치해 입사를 제안하게 됐다”면서 “엄 CTO의 탁월한 리더십을 필두로 티오더가 데이터 플랫폼으로 한계 없이 확장할 수 있도록 관련 사업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티오더는 최근 기업가치 3000억 원대를 인정받으며 30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1차 라운드를 클로징했다. 

[B2B SaaS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전하는 외우테일 편집장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