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슈퍼스타트, ‘넥스트라이즈 2024’ 참가…6개 계열사 동반 유망 스타트업 발굴


LG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인 ‘슈퍼스타트’가 13일부터 이틀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국내 최대 스타트업 행사인 ‘넥스트라이즈 2024’에 참가해 육성 중인 스타트업에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하고 유망 스타트업 발굴에 나선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넥스트라이즈 행사는 KDB산업은행, 한국무역협회가 주관하고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벤처기업협회, 한국벤처캐피탈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행사다. 올해 넥스트라이즈에는 450여 개 스타트업 및 글로벌 기업의 부스 전시와 함께 150여 개의 글로벌 대·중견기업 및 70여 개 벤처캐피탈이 참여한다.

슈퍼스타트는 이번 행사에서 단독 부스를 마련해 현재 육성 중인 스타트업 중 10개 기업의 전시를 지원하고, 잠재적 투자자 또는 파트너가 될 수 있는 기업, 기관, 벤처캐피털 등 대상으로 피칭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에 행사에 참가하는 육성 중인 스타트업으로는 제조업을 위한 생성형 AI 기반 제품 설계 솔루션 기업 ‘나니아랩스’, 국내 최초·유일의 달 탐사 로봇 개발 전문기업 ‘무인탐사연구소’, 원판없는 모터 기반 스마트 운동 머신 개발 기업 ‘모티’ 등 총 10개 기업이 있다.

슈퍼스타트는 행사에 참석하는 스타트업과 기업, 기관, 벤처캐피탈, 일반 관람관객 등 대상으로 슈퍼스타트의 다양한 스타트업 발굴/육성/지원 프로그램과 지난 성과들을 공유해 앞으로 같이 협업할 스타트업과 파트너를 모색할 방침이다.

슈퍼스타트는 LG가 스타트업을 발굴·지원하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일환으로 22년 6월에 출범시킨 그룹 차원의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이다. 

슈퍼스타트는 1년 동안 LG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슈퍼스타트 인큐베이터’라는 프로그램에 선발할 스타트업을 공모, 계열사 추천, 공공기관 스타트업 행사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상반기 내 모집하고 선별한다. 이 후 하반기에 개최하는 LG그룹의 스타트업 연례 행사인 ‘슈퍼스타트 데이’에서 선별된 스타트업들을 공개하고 최종 선발하는 방식이다. 슈퍼스타트 인큐베이터 1기로 선발되어 LG계열사와 협업을 진행한 ‘우주라컴퍼니’가 3년 전 넥스트라이즈 2021에서 발굴했던 스타트업이다.

슈퍼스타트 인큐베이터에 선발된 스타트업들은 LG사이언스파크 단지 내 위치한 스타트업 육성공간(슈퍼스타트 랩)에 무상입주 기회를 받고 LG그룹의 다양한 내·외부 인프라 및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슈퍼스타트는 각 혁신분야에 대해 LG 임직원들과 자유롭게 토론하고 협업을 논의하는 ‘슈퍼스타트 아고라’, 스타트업의 혁신 가설을 LG와 함께 검증하는 ‘슈퍼스타트 PoC’, R&D뿐 아니라 인사, 재무, 홍보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의 LG 계열사 임직원들로 구성된 협업 커뮤니티 ‘슈퍼스타트 크루’ 등 다양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총 2,700명 이상의 LG 임직원들이 아고라 및 스타트업의 사업화 검증 프로젝트에 참여했고, 이 중 4개 스타트업은 LG 계열사와의 사업 협력으로 이어졌다.

이 밖에도, 이번 넥스트라이즈에는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LG유플러스 등 6개 계열사도 참가해 200개사 이상의 스타트업과 1:1 밋업을 통해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한편, LG는 올해 CES 2024에서 선보였던 LG전자의 맞춤형 캠핑 트레일러 ‘본보야지’, 신개념 듀얼 캡슐 커피머신 ‘듀오보’, 휴대용 포터블 스크린 ‘스탠바이미 고’와 LG디스플레이 투명 OLED 디스플레이 ‘Stand Plus’ 등 제품 전시와, LG화학 전지소재연구소 최영민 전무의 세미나 (주제:E-Mobility 시대의 재료혁신)를 통해 LG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선보인다. 

LG사이언스파크 글로벌오픈이노베이션실 박태홍 실장은 “다양한 관점과 생각이 함께 만나고 어우러져야 전혀 다른 새로움이 탄생한다”며, “슈퍼스타트는 그룹 차원의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으로 LG와 스타트업이 자유롭게 만나고 소통해 지금까지 없던 혁신과 더 나은 내일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