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창경, 9개 기관 공동기금 6.5억원 수탁…소셜벤처-EGS 스타트업 집중 지원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부산창경)는 20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부산경제활성화지원기금(Busan ESG Fund, 이하 BEF) 6억5,000만 원을 한국남부발전(이하 남부발전) 등 9개(한국남부발전,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해양진흥공사) 기관으로부터 수탁받았다.

지난해는 해당 사업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으로 지원을 확대하면서 20개사 매출 80억 원 증가, 신규 고용 48명, 투자유치 50억 원, 역외기업의 사업장 부산 이전 5개사 등의 성과를 거두었다.

올해는 ▲소셜스타트업 지원 및 중소기업 육성, ▲공공기관 보유자원 연계사업, 산업 및 민간기업 혁신성장 분야에선 ESG경영을 실천하는 지역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바우처 사업,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으로 사업화비용 2억9,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신규 지원사업으로 지역 소셜벤처의 해외 전시회 참여와 현지 바이어 및 투자자 발굴 등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아울러 지역사회 현안 해결 솔루션을 위해 SK E&S, 언더독스 등 민간과 협업을 강화, 부산형 사회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부산창경 김용우 센터장은 “올해 시행사업도 민·관·공의 긴밀한 협업체계를 통한 시너지 극대화로 성공적인 추진과 함께 공공기관의 모범적인 협업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부산창경은 지역 공공액셀러레이터로서 지역경제활성화 및 ESG 경영 실천 확산에 기여하는 창업지원 전문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