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가상 스튜디오 ‘비블’, 美 AI 전문 투자사서 475만달러 시드 투자 유치


AI 가상 스튜디오 플랫폼 운영사 비블은 미국 베이시스 셋 벤처스(Basis Set Ventures), 피카 벤처스(Fika Ventures)로부터 475만 달러(한화 약 65억원)의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비블은 지난 22년 매쉬업벤처스, 카카오벤처스 등으로부터 프리시드 투자 유치 이후 딥테크 팁스에 선정된 바 있다.

베이시스 셋 벤처스는 최근 엔비디아 등으로부터 기업가치 14억 달러를 인정받은 스케일 AI(Scale AI)의 초기 투자를 진행한 란 쉐자오(Lan Xuezhao)가 이끄는 AI 및 딥테크 분야 전문 투자사다.

비블의 주력 제품인 ‘스위치라이트(SwitchLight)’는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조명과 배경에서 촬영할 수 있는 가상 스튜디오다. 피사체 고유 형태와 색감을 정확하게 파악해 그림자, 빛 반사 등 초사실적인 조명 효과를 구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비블은 라이팅(Lighting)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파운데이션 모델을 보유하고, 이미 비디오 AI 기업 등 미국 내 주요 고객사를 확보한 점 등 글로벌 시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받아 이번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비블의 첫 번째 투자를 리드한 매쉬업벤처스 박은우 파트너는 “사업 아이디어가 없던 시기부터 창업팀의 잠재력을 믿고 투자자로 합류, 아이템 발굴 및 해외 진출을 전사적으로 지원했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한국을 넘어 글로벌 대표 AI 기업으로 자리잡을 것이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훈 비블 대표는 “비블의 목표는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개인 아티스트들의 제작 능력과 업무 효율성을 높여 대형 스튜디오와 경쟁할 수 있는 힘을 만들어주는 것”이라며 “이번 투자 유치를 기점으로 기술력 향상 및 제품 개발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