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벤처업계 대부’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 별세

2019-08-03 1 min read

‘벤처업계 대부’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 별세

Reading Time: 1 minute

한국 최초 벤처기업인 메디슨 설립자이자 한국 벤처 역사의 산증인인 벤처기업협회 명회회장이 별세했다. 향년 66세. 사인은 부정맥으로 알려졌다.

1985년에는 국내 1세대 벤처기업인 의료기기업체 메디슨을 창업했다. 이 명예회장 벤처 신화의 시작이었다. 국내 최초로 초음파진단기를 개발한 메디슨은 이후 삼성전자에 인수돼 삼성메디슨으로 이름을 바꿨다.

1995년에는 벤처기업협회를 설립하고 2000년까지 초대회장을 지냈다. 1996년 코스닥 설립, 1997년 벤처기업특별법 제정에도 앞장섰다.

이밖에도 한국기술거래소, 유라시안네트워크 이사장, 한국디지털병원 수출사업협동조합, 사단법인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 등을 맡았다. 2009년부터는 모교인 카이스트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후학 양성에도 힘썼다.

이 명예회장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2호실에 마련됐다. 장례는 벤처기업협회장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발인은 6일 오전이다.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