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전동 킥보드 ‘씽씽’, 밤 12시까지 이용 가능해진다

2019-08-31 1 min read

전동 킥보드 ‘씽씽’, 밤 12시까지 이용 가능해진다

Reading Time: 1 minute

마이크로모빌리티 서비스인 ‘씽씽’이 오는 9월 1일부터 운영시간을 오전 6시부터 자정 12까지 정식 연장한다. 

이번 씽씽 이용 시간 연장은 8월 한달 간 시범 운영을 거쳐 최종 결정됐다. 지난 8월 한달 간 시범적으로 이용 시간을 기존 15시간(오전 6시~오후 9시)에서 18시간(오전 6시~오전12시)으로 연장 운영하고 이용 행태를 분석했다. 

그 결과 시범 연장 운영한 시간인 오후 9시부터 자정까지의 이용률이 기존 운영 시간대 대비 80%에 이르는 높은 이용률을 보였다. 주 이용 목적은 퇴근 이후 회사에서 지하철·버스정류장 혹은 약속 장소까지의 이동 수단으로 분석됐다.

윤문진 피유엠피 대표는 “주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라 직장인들의 퇴근시간이 빨라졌고 퇴근 이후 시간을 활용해 문화생활을 즐기거나 지인과 약속을 잡는 등 직장가의 풍경이 변화하고 있다”며 “소비자 니즈와 빠르게 변화하는 생활패턴에 반응하기 위해 운영시간 정식 연장을 결정했다”며 운영시간 연장 결정 취지에 대해 밝혔다. 

이외에도 씽씽은 전체 전동킥보드의 50%를 강남구와 서초구 지하철역에 집중 배치하고, 모빌리티 전용 보험서비스 개발·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사용자 편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업데이트하고 있다. 

한편, ‘씽씽’은 피유엠피가 출시한 국내 최초 O2O 결합형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이다. 지난 4월 26일 강남지역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해100일만에 가입자 5만명을 확보했다. 이용 횟수는 20만회, 총 이동 거리는 30만km에 이른다. 지난 6월에 60억원을 투자받는 등 설립 후 70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마이크로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