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쉐어하우스 운영 ‘만인의꿈’, 디쓰리쥬빌리에서 10억원 투자유치

2019-11-04 1 min read

쉐어하우스 운영 ‘만인의꿈’, 디쓰리쥬빌리에서 10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1 minute

밀레니얼 쉐어하우스 ‘꿈둥지’ 를 운영 중인 ‘만인의꿈’이 소셜임팩트 투자사 디쓰리쥬빌리파트너스로부터 10억원을 투자받았다.

만인의꿈은 공간의 사회적 가치를 제안하는 소셜벤처로, 합리적인 가격에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쉐어하우스 ‘꿈둥지’ 를 운영 중이다. 현재 33 개의 하우스에 총 230 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밀레니얼 세대의 주거 환경개선과 긴 통근, 통학 시간을 실질적으로 절감하고 있다는 사회적 임팩트를 인정받아 진행되었다.

만인의꿈 김동찬 대표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공유 주거 분야에서 꿈둥지만의 가격과 커뮤니티 서비스로 차별화를 시도했다. 도시에서 살아야만 하는 청년들이 부담스럽지 않은 임대료로 거주하며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투자를 결정한 디쓰리쥬빌리파트너스 관계자는 “4 인 1 실에 의한 저렴한 주거환경과 커뮤니티 구축은 열악한 청년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현실적인 대안으로 판단했다” 며 “1 인 가구 증가 및 은퇴한 노후주택 소유자의 니즈를 고려할 때, 회사의 만족도 높은 다인실 운영 노하우는 향후 지속가능한 확장성을 보일 것” 이라고 설명했다.

[소셜벤처(Social Venture)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