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킥고잉, 기업고객 300곳 돌파.. “대학생 전용 요금제도 준비 중”

2020-09-17 1 min read

킥고잉, 기업고객 300곳 돌파.. “대학생 전용 요금제도 준비 중”

Reading Time: 1 minute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 ‘킥고잉’을 운영하는 올룰로는 지식재산권을 수호하는 대한변리사회가 킥고잉의 기업 전용 서비스인 ‘킥고잉 비즈니스’에 가입하며 총 가입 기업 수 326곳을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킥고잉 비즈니스는 회원사 임직원에게 킥고잉 할인을 제공하는 기업회원 전용 요금제다. 회원사 임직원은 출퇴근시 뿐 아니라 일상에서도 킥고잉을 회원가에 이용할 수 있고, 회사 앞에 제공되는 킥고잉 전용 거치대 ‘킥스팟’을 통해 편리하고 질서 있는 사용이 가능하다.

지난 3월 기준 83곳에 불과했던 킥고잉 비즈니스 회원사는 이달 326곳으로 6개월 만에 3배 이상 증가했다. 회원사는 IT 52%, 유통 15%, 패션10%, 금융 9%, 전문직군 8% 등의 업종분포를 보이며 국내 10대 대기업부터 신생 스타트업까지 고루 포함되어 있다.

홍장원 대한변리사회 회장은 “편리한 이동을 제공하는 이번 가입을 시작으로 회원 여러분을 위한 혜택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영우 올룰로 대표는 “킥고잉이 대한변리사회 회원 여러분의 출퇴근이나 외근 시 즐겁고 편리한 이동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대학생 등 다양한 고객층을 위한 전용 요금제 또한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마이크로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