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mmerce Funding

패션테크 ‘브랜디’, 네이버에서 100억원 투자유치.. “스마트스토어와 협업 강화”

2020-09-28 1 min read

패션테크 ‘브랜디’, 네이버에서 100억원 투자유치.. “스마트스토어와 협업 강화”

Reading Time: 1 minute

패션테크 기업 브랜디 네이버로부터 10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28일 밝혔다. 브랜디는 올해 3월에 세마트랜스링크인베스트먼트,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DSC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210억원을 투자받는 등 누적 450억원을 투자받았다.

브랜디는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네이버와 동대문 패션 클러스터의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도소매상의 온라인 판로 개척과 풀필먼트, IT 인프라 제공 등의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는 지난 5월부터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동대문 풀필먼트 서비스가 높은 출고율, 빠른 배송기간 등의 성과를 낸 것이 계기가 됐다. 참여업체 90% 이상이 서비스 연장 의사를 밝혀 향후 협업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브랜디는 2018년 동대문 상품 판매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입, 상품 포장, 배송, 고객 응대까지 처리해주는 올인원 풀필먼트 서비스 ‘헬피’를 출시했다. 또 최근 자회사인 아비드이앤에프를 통해 동대문 도매상과 소매상을 위한 모바일 도매센터인 ‘트랜디’를 출시해 기존 B2C에서 B2B 풀필먼트까지 사업을 확장했다.

서정민 브랜디 대표는 “이번 투자는 전세계에서 가장 큰 패션 클러스터인 동대문 시장을 네이버와 함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하는데 기여하자는 취지에서 진행하게 됐다”며 “브랜디, 헬피, 트랜디로 연결된 동대문 체인플랫폼을 통해 더 많은 도매상과 소매상들이 온라인에서 보다 편리하고 안정적으로 커머스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패션테크(Fashio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커머스(Commerce)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배달되는 스타트업 뉴스 와우데일리를 구독하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