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Venture Capital

500스타트업, 설립 10년 만에 22개 유니콘 배출

2021-01-27 2 min read

500스타트업, 설립 10년 만에 22개 유니콘 배출

Reading Time: 2 minutes

글로벌 벤처캐피탈 ‘500스타트업(500 Startups)’이 설립 10년 만에 22개 유니콘(Unicorn) 기업을 배출했다고 밝혔다. 유니콘은 기업 가치가 1조원 이상 되는 비상장 기업을 뜻한다.

The Golden Gate Bridge from Baker’s Beach in San Francisco, California, USA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소재한 500스타트업은 2010년 설립 이후 23개 펀드 결성, 한국을 포함한 78개국에서 2,500개 이상의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현재 승차 공유 서비스 그랩(Grab)을 비롯해 트윌리오(Twilio), 센드그리드(SendGrid), 크레딧 카르마(Credit Karma), 캔바(Canva), 토크데스크 (Talkdesk), 깃랩 (GitLab), 인터콤 (Intercom), 루시드차트 (Lucidchart), 부칼라파크(Bukalapak) 등의 22개 유니콘 기업이 탄생했으며 이 중 절반 회사가 미국 외 지역에서 배출되었다.

회사 측은 기업가치 한화 1,000억 원 이상 1조 미만 되는 스타트업도 총 108개라고 밝혔다. 글로벌 데이터분석 기관인 피치북(Pitchbook)이 발표한 2019년 글로벌 벤처캐피탈 순위에서 ‘초기 기업 투자 건수’, ‘전 세계 및 미국에서 투자회사 엑싯(Exit) 건수’ 등을 포함해 총 7개 분야에서 1등을 차지했다.

한국은 지난 2015년 500스타트업 1호 펀드(‘Kimchi 펀드’) 결성 후 37개의 회사에 투자를 집행하였으며 2호 펀드(‘Korea II 펀드’)는 2020년에 결정되어 현재 활발하게 시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대표적인 포트폴리오 회사로는 스푼라디오, 피플펀드, 핀다, 다노, OP.GG, 캐치패션, 코멘토, 쿼타북, 자란다, 다이브 스튜디오, 클로젯셰어, 고스트키친, 벨루가, 페이플, 스토리시티, 모모프로젝트 등이 있다.

500스타트업은 18개의 테마 펀드와 5개의 본사 펀드로 총 23개 펀드를 운용 중이다. 한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에서 시드(Seed) 단계의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한다. 전문적인 액셀러레이팅을 통해 포괄적인 성장을 도운 후, 회사의 성장력에 따라 미국 본사가 운용하는 메인 펀드에서 시리즈 B 이상 규모의 후속 투자를 집행한다. 500스타트업 지역 펀드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스타트업을 글로벌 시장에서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후속 라운드의 투자를 본사에서 집행, 해외 시장 지출 및 기업 성장을 적극적으로 도와주는 셈이다.

‘초기 투자-액셀러레이팅-후속 투자’ 의 500스타트업만의 투자 및 육성 방식이 회사 설립 10주년 만에 22개 유니콘 배출이라는 ‘유니콘 성장 공식’을 만들어내었다. 작년 말에는 피플펀드와 핀다가 각각 미국 본사로부터 후속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핀다, 피플펀드, 스푼라디오는 500스타트업의 한국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에 참여하였으며 스푼라디오는 한국펀드가 결성되기 전인 2014년 미국 본사 투자를 받으며 본사의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에 한국 스타트업 최초로 참가했다.

스푼라디오 최혁재 대표는 “스푼라디오가 단기간에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었던 데에는 500스타트업의 역할이 컸다. 초기 단계에서 본사와 한국에서 진행하는 액설레이터 프로그램에 참가하면서 회사 성장에 꼭 필요한 프레임워크와 글로벌 마인드셋을 배웠다.6개 언어, 10개국으로 진출함에도 500스타트업의 글로벌 네트워크의 도움을 크게 받았다.”라고 밝혔다.

또한 핀다 이혜민 대표는 “2016년 500스타트업으로부터 첫 시드 투자를 유치한 이후 당사는 투자자 이상의 믿고 상의할 수 있는 좋은 파트너가 되어왔다. 더 큰 시장 진출과 폭발적 성장을 목표로 크게 도약하는 시점에서 미국 본사의 메인 펀드 투자 유치를 받아 무척 기쁘다. 500이 배출한 걸출한 유니콘 기업 중 하나의 회사로 우뚝 서고 싶다”라고 말했다.

500스타트업코리아 김경민 이사는 “500스타트업은 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 만들고 시장을 견인하는 담대한 창업가에 투자하고 이들의 성장을 돕는 것을 목표로 한다. 5년 전부터 뿌린 씨앗이 차츰 결실을 거두어가는 과정에 있어 기쁘다”라고 말하며 “세상을 바꾸어왔던 것은 언제나 위대한 스타트업이었다. 위대한 스타트업의 탄생은 대담한 창업자와 훌륭한 투자자의 시너지에서 시작된다. 500스타트업은 한 단계씩 성장하는 스타트업의 긴 여정에서 스타트업이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는 지렛대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 라고 밝혔다.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관련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스타트업뉴스를 들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