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intech

‘서울거래소’, 비상장 주식 거래 개시 두 달만에 활성이용자 5만명 돌파

2021-02-24 1 min read

‘서울거래소’, 비상장 주식 거래 개시 두 달만에 활성이용자 5만명 돌파

Reading Time: 1 minute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 ‘서울거래소 비상장’을 운영하는 피에스엑스(PSX)는 오픈 두 달 째를 맞이한 서울거래소 비상장에 이용자가 몰리며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 5만 명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서울거래소 비상장은 지난해 12월 말 기존 판교거래소(베타 운영)에서 서비스 명을 새롭게 변경하며 정식 출범했다. 오픈 당시 MAU는 약 1만명 수준이었으나 수수료 무료 정책과 쉽고 간편한 거래 방식이 이용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두 달 만에 5배 이상 급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기존의 비상장주식 거래가 적게는 1%에서 많게는 5%까지 수수료가 부과되는데 반해 서울거래소 비상장은 운용 수수료 뿐만 아니라 증권사 거래 수수료까지 완전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또한 별도의 거래 앱이나 증권사 앱을 추가로 설치하지 않아도 돼 편리하게 거래에 참여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매도자와 매수자의 거래 의견을 사전에 확인하고 상대방이 거래에 참여했을 때 즉시 거래가 이루어지는 ‘바로 체결’ 기능이 이용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현재 서울거래소 비상장에는 국내 주요 비상장주식이 활발히 거래되고 있다. 대표적인 기업으로 크래프톤, 카카오뱅크, SK바이오사이언스,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야놀자, 컬리(마켓컬리) 등이 있다.

피에스엑스 김세영 대표는 “정식 서비스를 오픈하지 두 달 밖에 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예상보다 큰 관심과 호응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비상장주식 거래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서비스도 곧 선보일 예정이니 앞으로도 많은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거래소 비상장은 해시드에서 25억원, 소프트뱅크벤처스에서 10억원 등 시드 라운드에서 35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국내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으로는 ‘증권플러스 비상장’, 엔젤리그 등이 있고, 최근에 해외 비상장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트위그가 서비스를 개시했다.

[핀테크(Fi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스타트업뉴스를 들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