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Mobility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모라이’, 에이티넘에서 20억원 투자유치

2021-04-27 2 min read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모라이’, 에이티넘에서 20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기업 모라이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로부터 약 20억원의 브릿지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네이버 D2SF, 카카오벤처스, 신용보증기금 등으로부터 시리즈A 펀딩으로 20억원을 투자받았는데, 현재까지 모라이의 누적 투자 금액은 약 44억 원이다.

모라이는 2018년 KAIST(한국과학기술원) 자율주행차 연구진들이 시뮬레이션을 통한 검증 플랫폼의 필요성을 절감하여 설립한 기술 스타트업으로, 자율주행차의 인지, 제어, 판단 전 과정에 대하여 자율주행차가 개발 의도대로 작동하고 안전을 유지할 수 있는지 검증하는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제공한다. 

자율주행 시장 규모는 매우 빠르게 팽창하고 있고, 자율주행 시스템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검증하는 것은 가장 뜨거운 이슈 중 하나이다. 또한, 자율주행 기술이 상용화되기 전 반드시 가상 환경 테스트 절차를 밟도록 국제 표준이 마련되어 있을 만큼, 업계에서는 시뮬레이션을 통한 자율주행차 검증이 필수적이다.

모라이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코어 엔진을 포함한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 솔루션을 독자적으로 개발하여 시장에 공급하고 있을 뿐 아니라, 해외 경쟁사들과 견주었을 때도 뒤지지 않는 기술력과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특히, 디지털트윈(Digital Twin) 자동 구축 기술은 모라이의 뛰어난 기술 경쟁력 중 하나로 정밀지도(HD map) 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트윈을 자동으로 빠르게 구축해, 실제와 같은 대규모 시뮬레이션 환경을 효과적으로 제공한다. 여기에 SaaS(Software as a service) 방식을 도입하여 클라우드 기반 시뮬레이션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하드웨어의 제약 없이 가상 환경을 거의 무한대에 가깝게 구현하여 동시에 테스트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통해 검증에 소요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의 맹두진 부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대한 기대감이 점점 더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자율주행 시뮬레이션의 중요성은 앞으로 더욱 대두될 것”이라며, “모라이가 가진 기술력과 잠재력을 통해 자율주행 검증 분야의 글로벌 유망 기업으로의 빠른 성장을 기대한다”라고 투자를 결정한 배경을 밝혔다.

모라이의 정지원 공동대표는 “얼마나 효과적인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활용하는지에 따라, 자율주행차의 개발 속도, 검증 비용, 대처 능력 등이 매우 크게 달라진다”라며, “이번 투자를 계기로 우수 인력 확보와 기술력 발전에 더욱 매진하여, 고객들에게 계속해서 우수한 시뮬레이터를 제공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모라이의 시뮬레이션 플랫폼은 일반적인 자율주행차부터 화물 운송까지 여러 분야에 걸쳐 활용되고 있다. 이미 네이버랩스, 현대엠엔소프트, 삼성엔지니어링 등의 국내 주요 기업, 자동차안전연구원, KAIST(한국과학기술원) 등의 연구소, 대학 등에서 50곳 이상의 고객사를 확보했다.

또한, 모라이는 엔비디아(NVIDIA), 앤시스(Ansys), 벨로다인(Velodyne) 등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 긴밀한 파트너십 관계를 형성하고 여러 협력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안으로 해외시장 진출과 관련된 가시적인 성과를 공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율주행(Autonomous Vehicle)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