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모라이, GTC에서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위한 디지털트윈 구축’ 발표

2021-04-13 1 min read

모라이, GTC에서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위한 디지털트윈 구축’ 발표

Reading Time: 1 minute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기업 모라이가 엔비디아(NVIDIA) 주최의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 2021(GTC 2021)에 참여한다. GTC21은 엔비디아가 매년 주최하는 글로벌 기술 컨퍼런스로, 모라이는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을 위한 디지털트윈 구축’이라는 주제의 발표를 진행한다.

2018년 KAIST(한국과학기술원) 자율주행차 연구진들을 주축으로 설립된 모라이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코어 엔진을 포함한 풀스택(Full-stack)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 솔루션을 독자적으로 개발하여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엔비디아 인셉션 프로그램(NVIDIA Inception program)을 통해, 모라이는 엔비디아와 상호 협력적인 관계를 맺게 되었으며, 자율주행 시뮬레이션과 관련하여 다각도의 협업을 진행 및 계획 중이다.

모라이는 정밀지도(HD map) 데이터 기반 디지털트윈(Digital Twin) 자동 구축 기술, 실제 데이터셋을 바탕으로 하는 사실적인 테스트 시나리오의 자동 생성 기술, VILS(Vehicle-in-the-Loop Simulation) 지원 등의 다양한 기술 경쟁력을 지녔으며, 서울, 성남, 세종 등 국내 10개 이상의 도시에 대하여 구축한 정교한 디지털트윈 맵을 보유하고 있어, 자율주행 기술을 검증하고자 하는 관련 기업 및 기관 등의 고객들은 모라이 시뮬레이터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모라이 정지원 공동대표는 “앞으로 엔비디아와 더욱 긴밀하게 협업하며, 모라이의 시뮬레이션 기술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라며, “GTC21을 통해, 모라이의 기술력을 전세계에 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모라이의 발표는 오는 13일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진행되는 GTC21 엔비디아 인셉션 세션에서 들을 수 있으며, 자율주행 시뮬레이션의 필요성, 디지털트윈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 엔비디아 제품의 활용 사례 등의 내용이 포함될 예정이다.

[자율주행(Autonomous Vehicle)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