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nts

카카오엔터, ‘카카오웹툰’ 런칭.. 글로벌 웹툰 시장 본격 공략

2021-05-26 2 min read

카카오엔터, ‘카카오웹툰’ 런칭.. 글로벌 웹툰 시장 본격 공략

Reading Time: 2 minutes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웹툰’을 런칭하고 글로벌 웹툰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카카오웹툰’은 카카오엔터의 프리미엄 IP들을 가장 가치 있게 전달할 ‘글로벌 스탠다드 플랫폼’으로, 다음 달 7일과 9일 태국과 대만에서 각각 오픈한 후 올 하반기 국내에 정식 론칭한다.

‘카카오웹툰’은 그동안 웹툰/웹소설 업계에서 구축한 카카오엔터의 IP 역량과 IT 기술 노하우가 총 집약된 플랫폼이다. 카카오엔터가 글로벌로 본격적으로 향하는 시점에 맞춰, 자사의 뛰어난 IP들을 그에 걸맞은 퀄리티로 전하기 위해 수 년에 걸쳐 개발됐다. 다음 달 태국과 대만에서 ‘카카오웹툰’ 플랫폼을 론칭한 후 하반기 국내 플랫폼을 오픈할 예정이며, 이후 영어와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등으로 서비스를 꾸준히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카카오엔터는  ‘카카오웹툰’을 통해 ‘IPX(IP Experience, IP 경험)’라는 새로운 전달 방식을 적용한다. 작은 ‘카카오웹툰’은 섬네일 여러 개를 단순 나열하는 방식이 아닌, 각 웹툰 캐릭터들의 입체적인 움직임을 통해 콘텐츠 내용을 직관적으로 전한다. 이로써 독자는 플랫폼에 들어오는 순간부터 앱을 종료하는 순간까지 역동적으로 살아 움직이는 캐릭터들과 더불어 콘텐츠 저마다의 세계관을 흥미진진하게 경험할 수 있다.

이번 론칭을 통해 기존 ‘다음웹툰’은 ‘카카오웹툰’으로 확대 개편되며, 유서 깊은 플랫폼 전통과 명맥을 이어 간다. 국내 웹툰 서비스의 시초인 다음웹툰은 유수의 창작진 및 제작진과 독보적인 웹툰 기획/제작/유통 노하우를 구축하고 있다. 

카카오웹툰 오픈에 맞춰 다음웹툰의 제작진과 창작진 역시 ‘카카오웹툰 스튜디오’로 새롭게 재편된다. ‘카카오웹툰 스튜디오’는 창작자와 작품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세계적인 웹툰 IP를 발굴하고 기획 제작하는 글로벌 스튜디오로서 위상을 확고히 할 예정이다.

K웹툰의 두 날개인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의 검증된 IP들을 한꺼번에 만날 수 있는 것 또한 ‘카카오웹툰’의 큰 강점이다. 만화 종주국 일본(픽코마)과 세계 최대의 스토리텔링 시장 미국(타파스) 등 국내외 시장에서 이미 굵직한 성공을 거둔 작품들로, ‘이태원 클라쓰’ ‘나 혼자만 레벨업’ ‘사내맞선’ ‘나빌레라’ ‘승리호’ ‘경이로운 소문’ ‘취향저격 그녀’ 등 2차 창작 열기에 불을 붙인 대형 IP들이 대표적이다. 여기에 신작 오리지널 IP들 역시 ‘카카오웹툰’을 통해 대거 서비스될 예정이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K웹툰의 ‘시작과 현재’를 상징하는 카카오엔터가 수년간의 도전 끝에 탄생시킨 ‘카카오웹툰’은 세계가 주목하는 K웹툰을 새롭게 정의 내림과 동시에, K웹툰 산업을 새롭게 이끌어나갈 프로토 타입을 제시하는 것”이라며, “카카오엔터는 지난 수년간 약 1.5조원 이상의 투자를 통해 8,500여개의 ‘오리지널 IP’를 확보했다. 여기에 세계 시장을 리드할 플랫폼 ‘포뮬라’인 ‘카카오웹툰’을 개발했고, 일본, 북미, 동남아, 중화권 등 점진적으로 확장 중인 ‘플랫폼 네트워크’까지 구축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했다. 카카오엔터는 ‘카카오웹툰’ 론칭으로 ‘세계 최고의 오리지널 IP-글로벌 수준의 플랫폼-세계로 향한 네트워크’까지 삼박자를 모두 갖추게 됐다”고 자신감을 전했다.

이로써 향후 카카오엔터는 기존에 웹툰/웹소설을 중심으로 영화/방송/도서 등을 폭넓게 아우르는 종합 콘텐츠 플랫폼 ‘카카오페이지’와 신규 론칭하는 ‘카카오웹툰’ 양 플랫폼 체제로 운영되며,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진출에도 속도를 붙인다. 앞서 전 세계 만화앱 매출 1위에 오른 카카오재팬의 픽코마과 더불어 타파스와 래디쉬 인수로 북미 성장에 탄력을 붙인 카카오엔터는 향후 중화권, 아세안, 인도와 유럽 지역 등으로 글로벌 거점 지역을 꾸준히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