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Venture Capital

아산나눔재단, “다양한 주체-분야-방법에 촉매 자본 역할 수행”

2021-12-13 2 min read

아산나눔재단, “다양한 주체-분야-방법에 촉매 자본 역할 수행”

Reading Time: 2 minutes

아산나눔재단은 정주영 엔젤투자기금 투자 운영 방향을 개편하고, 신생 벤처캐피탈 및 여성과 창업가가 참여하는 펀드 결성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은 아산나눔재단이 국내 창업 및 투자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2012년 2월에 1천억 원 규모로 조성한 기금이다. 현재까지 약 31개 펀드 및 액셀러레이터에 출자가 이루어졌으며, 기금을 통해 결성된 펀드의 총액은 약 1조 3천억 원에 달한다.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은 신한자산운용이 위탁운용사로 선정돼 엔젤펀드 투자를 위한 출자사업에 대한 위탁관리 운영을 담당하고 있다.

아산나눔재단은 정주영 엔젤투자기금 조성 10년을 맞아 ‘다양한 주체, 다양한 분야, 다양한 방법의 시도를 지원하는 촉매자본’으로써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를 더욱 풍부하게 만들겠다는 미션을 설정하고 세 가지 기금 운용 방향성을 새롭게 정립했다. 

먼저, 투자 생태계 내 주체를 다양화하기 위해 신생 벤처캐피털의 초기 펀드 결성을 지원하고, 여성과 창업가 출신이 핵심 운용 인력으로 참여하는 펀드 결성 지원을 강화한다는 기조를 세웠다. 또한, 스타트업과 전략적 협업을 원하는 LP(유한책임투자자)를 유치하는 펀드 결성을 지원해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확대한다. 이외에도 신규 및 해외 LP가 참여하는 펀드 결성을 지원해 민간자본 확장과 벤처캐피털 시장의 세계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소외 분야 및 지역 투자 확대를 지원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투자가 부족한 영역에 투자하는 펀드와 수도권 이외 지역에 투자하는 펀드, 해외진출을 도울 수 있는 펀드를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통해 스타트업의 투자 유치 기회를 확대하고, 더 나아가 스타트업이 사업 지역을 확장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투자 형태와 운용 방안을 다양화하기 위해 새로운 투자 형태 및 자본구조를 시도하는 펀드에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벤처캐피털의 자본 조달과 운용 방법을 확장하고,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방식이 다양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는 “아산나눔재단은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이 다양한 스타트업에 실질적 도움을 주고 투자 생태계를 풍성하게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