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io-HealthCare Events

비대면 진료 논의 첫 발…국민 편익 중심 비대면 진료에 초점

2021-12-22 1 min read

비대면 진료 논의 첫 발…국민 편익 중심 비대면 진료에 초점

Reading Time: 1 minute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산하 원격의료산업협의회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코로나19 이후의 ‘뉴노멀’, 비대면진료의 미래’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에는 국회, 정부, 학회, 산업계, 소비자단체가 비대면 진료를 주제로 모인 가운데 비대면 진료 관련 대표 기관들이 비대면 진료의 향후 방향을 논의했다.

공동 주최자인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축사를 통해 “팬데믹 상황에서 비대면 진료는 300만 건을 넘었고, 증가세는 폭발적이다”라며 “만성질환자부터 직장인, 주부, 자가격리 환자까지 수많은 이들이 비대면 진료의 혜택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공동 주최를 맡은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은 “비대면 진료는 현재 진행중인 한시적 허용 수준을 기준으로 삼고, 앞으로의 방향을 논의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현장에는 원격의료산업협의회와 보건복지부 관계자 및 의료계·학술계 전문가들이 모여 비대면 진료의 향후 행보에 대한 의견을 개진했다. 오수환 원격의료산업협의회 공동회장은 “소비자 조사에 따르면 비대면 진료에 대한 긍정적 반응이 66%를 넘고, 향후 약 배송이 제도화되면 이용할 의향이 있는 이들은 79.3%에 달한다”며, 비대면 진료와 약배송의 제도화를 위해 다양한 제안이 이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장지호 닥터나우 대표는 “국민 누구나 보편적 의료 서비스를 영위할 수 있도록 건설적인 논의를 이어가야 글로벌 비대면 진료 강국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며 비대면 진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고형우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장은 “비대면 진료가 중장기적인 방향으로 설계될 수 있게끔 고민하고, 이에 따라 국민은 물론 의료계, 산업계 모두에게 이익이 될 수 있는 방향 설정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원격의료산업협의회는 닥터나우, 엠디스퀘어 등 원격의료 서비스를 운영하는 15개사가 참여하고 있는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산하 단체다. 국내 원격의료 시장의 혁신 및 안착과 향후 건설적인 발전을 도모하고자 지난 7월 결성됐다.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