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mmerce Funding

브랜드 애그리게이터 ‘부스터스’, 120억원 투자유치

2022-01-14 2 min read

브랜드 애그리게이터 ‘부스터스’, 120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브랜드 애그리게이터(aggregator) 그룹 부스터스시리즈A 펀딩으로 12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에스앤에스인베스트먼트, 베이스인베스트먼트, 코리아오메가투자금융, DS자산운용 등 국내 주요 벤처캐피털과 함께 유럽과 북미의 파텍 파트너스(Partech Partners)와 텍톤 벤처스(Tekton Ventures)가 참여했다. 이 밖에 중남미의 대형 브랜드그룹 메라마(Merama)의 최고경영자(CEO) 등이 개인투자자로 이름을 올렸다.

2019년 설립된 부스터스는 전자상거래업에서 주목받는 ‘직접소비자판매방식(D2C; Direct to Consumer)’의 세일즈 노하우를 가진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부스터스는 이번 투자유치로 사업성을 지녔으나 다음 단계로 도약을 위한 마케팅, 재고관리 등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형브랜드 인수에 나선다. 인수 후 자사의 핵심역량인 멀티채널 마케팅과 소셜네트워크 상에서의 인플루언서 프로모션을 통해 브랜드를 빠르게 성장시킬 계획이다.

인수는 통상적으로 브랜드영업권을 양도·양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매각 의사 타진부터 회계실사와 브랜드 매매가 책정, 그리고 최종계약까지 4주 내 마무리된다. 이처럼 자금력에 기반해 시중의 잠재력 있는 브랜드를 여러 개 인수하고 크게 성장시켜 수익을 내는 비즈니스는 브랜드 애그리게이터(aggregator)로 불린다.

이미 이 비즈니스는 해외에서 폭발적인 성장성을 입증했으며 선두업체인 북미 스타트업 스라시오(Thrasio)는 글로벌 전자상거래플랫폼 아마존의 셀러 계정을 사들여 성공적으로 성장시키며 2년만에 유니콘에 올랐다. 

2020년 12월 설립된 메라마(Merama)는 급성장하는 중남미 전자상거래시장을 공략하는 브랜드그룹으로 멕시코, 브라질 등지에 알려진 20여 개가 넘는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구축, 총 투자유치액 미화 4억4천5백만 달러(한화 약 5,260억 원)를 달성하고 설립 1년만에 마찬가지로 유니콘 반열에 올랐다. 특히 CEO 수제이 타일(Sujay Tyle)은 한국시장에 관심을 갖고 이번 부스터스의 투자유치 라운드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부스터스의 최윤호·신완희 공동대표는 “저희의 커머스 노하우를 알아봐 주시고 투자해주신 국내외 투자자에게 감사드린다”며 “좋은 상품성에도 불구하고 마케팅과 운영의 한계에 부딪힌 중소형브랜드에 적절한 출구전략을 제시하고 브랜드 가치를 더욱 드높이는 것이 최우선 과업으로 상호 윈윈(win-win)의 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2019년 7월 출범한 부스터스는 자체상품 기획력과 소셜네트워크 상의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공동 프로모션을 통해 매년 30% 이상씩 성장한 전자상거래 스타트업으로 누적매출은 270억에 달한다.

[커머스(Commerce)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